검색보기
댓글보기
강경화 “위안부 합의, 파기 포함 모든 게 가능”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달 27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한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문제 합의 검토TF(태스크포스·이하 위안부 TF)’ 검토 결과를 발표하는 자리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위안부 합의는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와 존엄 회복 및 심적 상처 치유 사업을 하는 재단을 설립해 일본 정부 예산으로 10억 엔을 출연하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달 27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한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문제 합의 검토TF(태스크포스·이하 위안부 TF)’ 검토 결과를 발표하는 자리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위안부 합의는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와 존엄 회복 및 심적 상처 치유 사업을 하는 재단을 설립해 일본 정부 예산으로 10억 엔을 출연하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임화영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박근혜 정부 당시 체결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후속 조치와 관련, 파기를 포함한 모든 옵션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강경화 장관은 4일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위안부 합의를) 파기할 수 있는 것이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모든 게 가능하다”고 답했다.

이어 강 장관은 “그러나 그 결과에 대해서는 충분히 생각하고 결정을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강 장관은 ‘한·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TF(태스크포스)’가 지난달 27일 검토 결과를 발표할 당시에도 “이 합의에 모든 옵션을 열어놓고 검토하겠다”고 후속 조치에 대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강 장관은 위안부 합의에 대해 “(위안부 합의의) 당사자인 피해자 또 그분들을 지원해 온 단체들과의 소통이 부족했다 하는 게 가장 큰 흠결”이라고 지적하면서 “그래서 정부의 입장을 정립해 나감에 있어서 1차적으로는 피해자들, 가족, 단체들과의 집중적인 소통을 하려는 스케줄을 지금 짜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가능한 한도 내에서 직접 (피해 할머니들을) 직접 뵐려고 하고 있다”면서 “대부분의 할머니들이 상당히 마음을 터놓고 토로하실 때 비공개를 원하신다. 소통 일정은 공개 않고 나중에 (결과) 발표는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피해자들이 위안부 합의 파기를 요구할 경우, 정부의 입장을 묻는 사회자의 질문에는 “(피해자) 할머님들 입장에서는 충분히 그런 요구를 하시리라고 생각되지만, 정부로서는 일본하고의 관계도 관리해야 될 부분이 있다”면서 “서로 상반된 요구 속에서 정부 입장을 정리해야 되는 게 어려운 점”이라고 말했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