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하태경 “2018 홍준표, ‘1987’ 영화 속 박처원처럼 종북피해망상증 환자”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이 4일 오전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ㆍ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어린이의 통일 염원 포스터의 인공기를 비판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환자에 가갑다고 원색적으로 비판하고 있다.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이 4일 오전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ㆍ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어린이의 통일 염원 포스터의 인공기를 비판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환자에 가갑다고 원색적으로 비판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이 4일 영화 '1987'을 언급하면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닮았다고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바른정당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 모두발언에서 "어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1987 영화를 봤는데 한 말씀 드리겠다"며 "1987년에 박처원(전 치안감)이 있다면 2018년엔 홍준표(자유한국당 대표)가 있다"고 밝혔다.

홍 대표가 최근 북한 인공기를 그린 그림이 담긴 우리은행 달력을 두고 색깔론 공세를 벌이고 있는 것을 비난한 것이다. 홍 대표와 박처원이라는 인물을 '이란성 쌍둥이'라고 꼬집기도 했다.

박처원(배우 김윤석)은 실존 인물인 '박 처장'을 묘사한 인물로, 1987년 당시 고문 자행 등으로 악명높았던 남영동 대공분실을 지휘했다. 그는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 은폐 혐의로 10년 뒤 법정에 서고도 징역 1년 6월의 형량을 받는 데 그쳤다.

하 최고위원은 "둘 다 종북피해망상증 환자"라고 했다. 그는 "박처원은 자기 가족이 당시 '빨갱이'들에게 살해 당한 이유라도 있다고 하지만 홍 대표는 아무런 이유가 없다"면서 "박처원은 전두환 정권을 연장하려 했고, 홍 대표도 한국당의 얼마 남지 않은 수명을 연장하려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초등학생이 그린 (달력)그림을 '빨갱이 그림'이라고 어린이 그림까지 빨갱이 조작에 이용하는 게 제정신이냐"고도 쏘아붙였다.

앞서 홍준표 대표는 우리은행 달력에 그려진 그림, 평화를 의미하는 '통일나무'란 나무 주변에 태극기와 인공기가 그려진 부분을 두고 "인공기가 은행 달력에 등장하는 그런 세상이 됐다"고 비난한 바 있다.

박상희 기자

^^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