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북측 “평창에 고위급대표단과 선수단·응원단·예술단 등 파견”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등 북측 대표들이 9일 오전 판문점 남측 지역인 평화의집에서 열린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남북 관계개선을 중심으로한 남북고위급회담을 위해서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쪽으로 걸어오고 있다.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등 북측 대표들이 9일 오전 판문점 남측 지역인 평화의집에서 열린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남북 관계개선을 중심으로한 남북고위급회담을 위해서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쪽으로 걸어오고 있다.ⓒ정의철 기자

9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에서 북측은 평창 동계올림픽에 고위급대표단과 선수단·응원단·예술단·참관단 등을 파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남측 대표단 대변인인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이날 오전 수석대표 간 접촉을 마친 뒤 브리핑을 통해 “우리측 기조발언을 통해 북측이 평창올림픽에 가능한 많은 대표단을 파견할 것을 희망한다는 뜻을 전하면서 공동입장, 공동응원, 예술단 파견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천 차관에 따르면 북측은 기조발언을 통해 “이번 회담을 결실있는 대화로 만들어 남북관계 획기적 계기로 만들 의지가 확고하다고 입장을 밝혔다”면서 평창올림픽 참가에 고위급 대표단, 민족올림픽위원회 대표단, 선수단, 예술단, 참관단, 태권도참관단, 기자단을 파견하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양측 대표단은 오전 10시에 전체회의를 시작해 오전 11시 5분께 종료하고, 오전 11시 30분부터 낮 12시 20분까지 수석대표와 일부 대표와의 접촉을 통해 논의했다.

양측은 각자 오찬을 한 뒤 오후에 수석대표와 대표 간 접촉할 예정이다. 북측은 판문점 북측 ‘통일각’으로 오찬을 한 뒤 다시 남측으로 넘어와 회담을 이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공동취재단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