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북측 “평창에 고위급 대표단·선수단·응원단·예술단 등 대규모 파견”(종합)
북측 수석대표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9일 오전 판문점 남측 지역인 평화의집에서 열린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남북 관계개선을 중심으로한 남북고위급회담에 참석하고 있다.
북측 수석대표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9일 오전 판문점 남측 지역인 평화의집에서 열린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남북 관계개선을 중심으로한 남북고위급회담에 참석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북측은 9일 평창 동계올림픽에 고위급 대표단과 선수단을 비롯 응원단, 예술단 등 대규모 대표단을 파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남북 고위급회담 남측 대표단의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9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브리핑을 통해 “북측은 기조발언에서 이번 회담을 결실 있는 대화로 만들어 획기적인 계기로 이루어 나가고자 하는 입장과 의지가 확고하다는 점을 밝혔다”며 이 같은 내용을 전했다.

북측은 또 “한반도 평화를 보장하고,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도모하고 남북 제기된 문제들을 대화와 협상을 통해 풀어나가자”는 입장을 남측에 밝혔다.

남측은 기조발언을 통해 평창 올림픽·패럴림픽에 북한이 많은 대표단 파견을 희망한다는 뜻을 전하고 공동입장·공동응원, 예술단 파견을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천 차관은 설명했다.

또한 남측은 설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진행하고, 이를 위한 적십자 회담을 제의했으며 이와 함께 우발 충돌 방지를 위한 군사 당국 회담 개최도 지난해 7월에 이어 재차 제의를 했다.

남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9일 오전 판문점 남측 지역인 평화의집에서 열린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남북 관계개선을 중심으로한 남북고위급회담에 참석해 자리에 앉고 있다.
남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9일 오전 판문점 남측 지역인 평화의집에서 열린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남북 관계개선을 중심으로한 남북고위급회담에 참석해 자리에 앉고 있다.ⓒ정의철 기자

천 차관은 “상호 존중의 토대위에서 협력하면서 한반도에서 상호 긴장을 고조하는 행위 중단하고 조속히 비핵화 등 평화정착을 위한 대화를 재개가 필요하다는 입장도 표명했다”고 밝혔다.

남측이 기조발언을 통해 ‘비핵화’를 언급했지만 북측은 조용히 경청했다. 천 차관은 “우리 측의 기조발언에 포함된 내용에 대해 북이 특별히 그 문제에 언급을 하거나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고 경청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회담장 분위기를 설명했다.

남측이 제안한 적십자회담, 군사당국회담에 대한 북측의 반응에 대해 천 차관은 “구체적인 사안에 대한 입장 표명보다는 기본적 입장에서 이런 문제는 계속해서 논의해 가야하고, 그런 환경이 마련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고 말했다.

남북 대표단은 오전 10시부터 오전 11시5분까지 진했된 전체회의에서 이 같은 입장을 교환했다. 이어 오전 11시 30분부터 낮 12시20분까지는 수석대표 접촉을 갖고 구체적인 사안별로 논의했다. 수석대표 접촉에는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 천 차관, 안문현 총리실 심의관이, 북쪽에서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과 전종수 조평통 부위원장, 황충성 조평통 부장이 참석했다.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등 북측 대표들이 9일 오전 판문점 남측 지역인 평화의집에서 열린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남북 관계개선을 중심으로한 남북고위급회담을 위해서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쪽으로 걸어오고 있다.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등 북측 대표들이 9일 오전 판문점 남측 지역인 평화의집에서 열린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남북 관계개선을 중심으로한 남북고위급회담을 위해서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쪽으로 걸어오고 있다.ⓒ정의철 기자

북측은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점심을 먹은 뒤 이날 오후 2시 14분께 다시 남측으로 넘어왔다. 오후 2시 30분부터는 수석대표를 제외한 나머지 대표끼리 회담을 이어가고 있다.

오후 회담과 관련해 천 차관은 “북측 평창올림픽 참석과 관련해 구체적 사안들에 대해 협의하게 될 것”이라며 “북측은 대표단, 응원단, 선수단, 예술단 등을 보낼 의향이 있는데, 남측의 상황에 대해도 궁금해 하기 때문에 우리의 상황들 준비 동향을 논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천 차관은 “오후에 다양한 접촉을 통해서 이런 우리측 입장에 대해 끈기 있게 설명하고 가능한 범위 내에서 합의를 도출해 나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공동취재단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