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서해지구 남북 군 통신선 복구...남측 “10일부터 정상 가동”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9일 오후 기자들이 대기하고 있는 판문점 남측 지역인 자유의집에서 기자들에게 오전 회담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9일 오후 기자들이 대기하고 있는 판문점 남측 지역인 자유의집에서 기자들에게 오전 회담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북측은 9일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복원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우리 군은 다음날인 10일 오전부터 정상적으로 유선 통신을 가동할 방침이다.

남북고위급회담 남측 대표단 차석대표인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이날 기자들을 만나 “오늘 오전 고위급회담에서 북측이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복원했다고 우리측에 설명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에 우리 측은 서해 지구 군 통신 선로 확인 결과 오후 2시경 연결을 확인했다”며 “현재 남북 군사당국 간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통해 통화가 가능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우리 군은 다음날인 10일 오전 8시부터 남북 간 유선 통신을 정상 가동할 계획이다.

한편 남북고위급회담에 참석한 양측 대표단은 공동보도문을 절충중이다.

천 차관은 “시간은 얼마나 걸릴지 모르겠다”면서 “예단하기 힘들고 의견이 접근되고 있지만 끝날 때까지 판단을 하기 어렵다”고 회담 분위기를 전했다.

공동취재단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