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남북고위급회담 종료, 평창 북측 대표단 파견·군사회담 개최 합의
9일 오전 판문점 남측 지역인 평화의집에서 열린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남북 관계개선을 중심으로한 남북고위급회담에 앞서 남북 수석대표가 악수하고 있다.
9일 오전 판문점 남측 지역인 평화의집에서 열린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남북 관계개선을 중심으로한 남북고위급회담에 앞서 남북 수석대표가 악수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남북은 9일 평창 동계올림픽에 북한 고위급 대표단을 비롯한 대규모 대표단을 파견하기로 합의했다. 또 우리 정부가 제안했던 남북군사당국회담도 개최하기로 했다.

9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남북 대표단은 이날 오후 8시께 종결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보도문을 발표했다.

공동보도문에 따르면 북측은 평창 동계올림픽에 고위급 대표단과 함께 민족올림픽위원회 대표단, 선수단, 응원다, 예술단, 참관단, 태권도 시범단, 기자단 등을 파견하기로 했다. 남측은 이에 필요한 편의를 보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남북은 북측의 사전 현장 답사를 위한 선발대를 파견하는 문제와 북측 대표단 참가와 관련한 실무회담을 개최하기로 했다. 일정은 차후 문서를 통해 협의할 예정이다.

또한 남북은 지난 7월 우리 정부가 북측에 제안한 군사당국회담을 개최하기로 했다.

보도문에서 양측은 “남과 북은 현 군사적 긴장상태를 해소해 나가야 한다는데 견해를 같이 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군사당국회담을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남과 북은 다양한 분야에서 접촉과 왕래, 교류와 협력을 활성화하며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도모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남북은 “남북선언들을 존중하며 남북관계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들을 우리 민족이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로서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며 “이를 위해 쌍방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남북고위급회담과 함께 각 분야의 회담들도 개최하기로 했다”고 보도문을 통해 밝혔다.

공동취재단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