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일본, 문 대통령 발언에 “위안부 합의 추가 조치 요구 수용 할 수 없어”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AP/뉴시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한국 측이 추가 조치를 요구하는 듯한 것에 대해 우리나라는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10일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장관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합의와 관련, '잘못된 문제는 해결해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에 대해 입장을 묻는 질문에 "한일 합의는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확인했다"며 이같이 답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역사 문제와 양국간 미래지향적 협력을 분리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면서도 "잘못된 매듭은 풀어야 한다. 진실을 외면한 자리에서 길을 낼 수는 없다. 진실과 정의라는 원칙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혔다. 또 "정부는 피해자 할머니들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해드리겠다. 마음의 상처를 치유할 수 있는 조치들을 취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대해 스가 장관은 "합의를 착실히 실행해 가는 것, 이것이 양국이 요구된다"며 "우리나라(일본)는 확실히 실행에 옮겼다"고 주장했다.

그는 전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새 방침 발표에 대해서도 "이러한 종류의 합의는 정권이 바꿨다고 해도 책임을 갖고 실시하는 것이 국제사회의 당연한 원칙"이라고 했다.

이정미 기자

영상 담당 이정미입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