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일본 언론들 “아베 평창올림픽 참석 보류 검토”
아베 신조 일본 총리(자료사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자료사진)ⓒ뉴시스

일본 언론들이 한국 정부의 '위안부' 합의 후속 조치 발표에 대한 반발로 아베 신조 총리가 평창 동계 올림픽에 불참할 수 있다고 10일 보도했다.

먼저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정부가 아베 총리의 평창 동계 올림픽 참석 보류 검토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아사히신문도 총리 측 관계자가 아베 총리의 평창 동계 올림픽 참석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보도들은 한국 정부의 '위안부' 합의 후속 조치 발표에 대한 불만을 우회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아베 총리의 평창 동계 올림픽 불참 가능성을 거론하면서 '위안부' 합의에 대해 사실상의 무력화를 시도하는 한국 정부를 압박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 요미우리신문은 한국 정부의 후속 조치와 관련해 "평가할 것도 없는 이야기"라는 일본 정부 고관의 발언을 전하기도 했다.

요미우리는 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일본 정부에게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존엄 회복과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한 노력'을 요구한데 대해 외무성 간부를 인용해 "총리의 편지를 보내라는 기대냐"며 "총리 편지는 위안부 합의 내용에 포함되지 않기 때문에 1mm도 응할 생각이 없다"고 했다고 보도했다.

이정미 기자

영상 담당 이정미입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