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국무회의 열어 “남북대화,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 위해 성공 희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 사진)ⓒ뉴시스/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를 위해서도 남북대화가 성공하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백악관이 배포한 참고자료(remarks)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 시간)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그것(남북대화)이 어디로 이를지 누가 알겠느냐. 단지 우리나라뿐 아니라 전 세계의 성공으로 이어지기를 희망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우리는 앞으로 몇 주나 몇 달에 걸쳐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문재인 대통령과 통화 내용을 소개하며 “방금 얘기를 했다. 그는 우리가 한 일에 대해 매우 감사했다”면서 “그들은 북한과 대화 중이고, 우리는 그것이 어떻게 될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문 대통령) 초기 대화가 매우 좋았다고 느꼈고, 많은 이야기를 했으며,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도 통화를 경청했고, 니키 헤일리 미국대사도 모든 내용을 브리핑받았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거듭 “우리는 매우, 매우 좋은 대화를 나눴고, 그는 우리가 한 일에 감사함을 표했다”면서 “우리가 하나라는 보도가 있었지만, 우리의 (대북 강경) 태도가 없었다면, 그것(남북대화)은 절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백악관은 이날 한미 정상 통화에 관한 보도자료(readout)를 통해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지난 9일 남북 대화 결과에 관해 설명하고, 회담을 가능하게 한 트럼프 대통령의 영향력 있는 리더십에 감사를 표했다”고 소개했다.

백악관은 이어 “두 정상은 북한에 대한 최대한 압박(maximum pressure) 캠페인을 계속하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적절한 시기와 적절한 상황에서(under the right circumstances) 미국과 북한이 회담을 여는 데 대해 개방적인 자세를 나타냈다”고 덧붙였다.

백악관은 또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평창 동계올림픽 미국 고위 대표단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