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아마도 김정은과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 사진)ⓒ뉴시스/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 대해 “아마도 내가 김정은과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1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사람들과 (좋은) 관계를 갖고 있고, 당신들도 (그것을 알게 되면) 놀랄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김정은 위원장과 대화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것에 관해서는 언급하고 싶지 않다”면서 “대화를 했는지, 안 했는지는 말하지 않겠다. 언급하고 싶지 않다”고 답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내 주위의 많은 사람이 갑자기 내가 최고의 친구가 된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라며 “나는 (그만큼) 매우 융통성 있는(flexible)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북한의 최근 의도가 ‘한미동맹을 균열시키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관해서는 “내가 그들이라도 그렇게 시도할 것”이라며 “차이점은 나는 (미국) 대통령이고 그들은 아니라는 점이다. 나는 어떤 누구보다도 균열(wedges)에 대해서 많이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관해 월스트리트저널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지도자와 긍정적인 관계를 갖고 있다고 언급한 것으로, 새로운 외교적 가능성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폭스뉴스’는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 관련 성명은 공격적인 언급에서 달래는(conciliatory) 언급 사이로 (갑자기) 방향을 선회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핵 버튼’ 발언을 놓고 반박한 내용과 서로 ‘로켓 맨(rocket man)’과 ‘노망한 늙다리(dotard)’라고 지칭한 내용 등을 언급했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