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개헌 당론 이달 말 확정키로...민주당, 속도전 속 야당 압박 공세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6월 지방선거 동시 투표를 목표로한 개헌안 마련을 강조하며 연일 자유한국당 등 야당을 압박하는 등 개헌 작업에 속도를 붙이고 있다. 이달 말까지 의원총회를 열고 당론을 정하기로 했다. 자유한국당의 '대선 공약 파기' 비난 여론이 거센 가운데 지도부 중심으로 주도권을 잡고 바짝 야당 공세에 나선 모습이다.

추미애 당 대표는 12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을 향해 "개헌 저지세력이 된다면 시대 역행세력이 될 것"이라며 "지금 야당은 개헌약속을 지키기 위한 성실한 노력을 해야 함에도 찬물을 끼얹는 색깔론을 벌이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추 대표는 또 "6월 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포) 동시 실시는 지난 대선 후보들의 공통 공약이자 국민에게 한 엄중한 약속이었다"면서 "대선 후보들이 정계를 은퇴한 것도 아니고 각 당 현직 대표로 있음에도 야당은 개헌 같은 중대한 약속을 헌신짝 버리듯 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이번이 개헌 적기임은 국민의 뜻으로, 민의의 중심인 국회에 책임과 역할에 따른 의무가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면서 "(야당은) 주체적으로 개헌 약속을 지키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또 "오늘 사법개혁특위 전체회의가, 15일에는 헌법개정·정치개혁특위 전체회의가 열린다"며 "양 특위가 개헌과 개혁으로 더 힘차게 달려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지방선거와 동시에 개헌 투표를 하려면 개헌 합의안이 늦어도 2월까지는 마련돼야 한다고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이달 말까지 의총을 열고 당론을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말 임시국회를 마무리하면서 개헌·정개특위의 연장을 협상할 때 '2월 중 개헌안 마련을 위해 교섭단체 간 노력한다'고 합의했으나 한국당의 태도 변화가 크게 없을 것이라는 게 민주당의 시각이다.

개헌특위 민주당 간사인 이인영 의원은 같은날 기자들과 만나 "잠정적으로 이달 말쯤 당론을 한 번 더 정리하는 과정을 갖기로 했다"며 "6월 지방선거 때 동시 개헌을 목표로 하는 당의 입장은 변화가 없다. 오는 2월 말까지 국회에서 개헌안을 합의 발의할 수 있도록 속도를 내고 정성을 다하자고 했다"고 전했다. 또 이 의원은 '권력구조 개편'을 강조하는 국민의당이 '충분한 논의'를 주장하는 데 대해서도 "이미 많이 논의했다"고 잘라말했다.

박상희 기자

^^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