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안철수는 공당 파괴자” 국민의당 반통합파 당무위 소집에 강력 반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전체회의가 조배숙 대표의 주재로 열리고 있다.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전체회의가 조배숙 대표의 주재로 열리고 있다.ⓒ정의철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당무위원회를 열어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위한 전당대회 개최 절차에 착수하자 반통합파 의원들이 강력 반발하고 있다.

반통합파 모임인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는 1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의를 열고 당무위원회 소집을 강행한 안 대표를 향해 한목소리로 맹비판했다. 이들은 당 소속 의원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지 않고 당무위를 개최한 데 강력 반발하며, 당무위가 열릴 경우 회의 내용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운동본부 대표를 맡고 있는 조배숙 의원은 "안 대표는 공당 파괴자"라며 "최고위원회와 의원총회에서 논의도 없이 합당을 위한 당무위원회를 소집했다. 안 대표가 당권을 쥔 이후에 국민의당에서 정상적인 의사결정 과정이 사라졌다"고 성토했다.

박지원 전 대표는 "안 대표는 딸도 계승하지 못한 '박정희 정치'를 안 대표가 제대로 승계하고 있다"며 "우리는 어떤 경우에도 안 대표의 독재를 반드시 저지시켜 국민이 바라는 개혁신당 창당을 추진하겠다"고 주장했다.

장정숙 의원은 "안 대표가 공당을 좌지우지 운영해도 되는 건가. 국민의당이 안 대표의 사당인가"라며 "안 대표는 착각도 유분수지 소속 의원과 원외위원장, 당원들은 관심이 없는 듯하다"고 비꼬았다.

장 의원은 "안 대표는 소속 의원들을 완전히 무시하고 기만하고 있다. 심지어 중재파 의원들의 노력도 물거품 됐다"며 "중재파들도 이제 결단을 내려야 한다. 안 대표가 중재안을 거부했는데 이제 뭘 더 망설이나"라고 중재파들의 결단을 촉구했다.

운동본부는 이날 오후 1시 당 원내대표실에서 모여 당무위를 저지하기 위한 대책을 논의할 방침이다. 이들은 당 고문들을 당무위에 참석시키는 방안도 논의하고 있다. 아울러 중재파로 분류되는 김동철 원내대표는 당초 오는 14일로 예정됐던 의원총회를 앞당겨 이날 오후 2시에 열고,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대한 의원들의 의견을 다시 한번 모을 예정이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