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정부, ‘겨레말큰사전 공동편찬’ 등 남북교류협력 사업에 기금 지원키로
남북고위급회담 수석대표인 남측 조명균 통일부 장관(오른쪽)과 북측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9일 오후 판문점 남측 지역인 평화의집에서 열린 종결회의에서 악수하고 있다. 자료사진.
남북고위급회담 수석대표인 남측 조명균 통일부 장관(오른쪽)과 북측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9일 오후 판문점 남측 지역인 평화의집에서 열린 종결회의에서 악수하고 있다. 자료사진.ⓒ정의철 기자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결정 등으로 남북관계에 훈풍이 불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11일 남북교류협력 추진을 위한 기금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정부는 이날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위원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를 열고 ‘2018년 남북협력기금 운용계획(안)’ 등 총 7개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올해 남북협력기금의 총 운용규모는 1조6천182억원이다.

이를 바탕으로 정부는 올해 ‘겨레말큰사전 남북공동편찬사업’에 33억여 원의 기금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는 2005년 이래 남북의 언어 이질화를 극복하고 언어체계를 통합·정비하기 위해 남북 공동으로 추진해온 사업이다. 정부는 올해에도 겨레말 웹사전 사업, 남북공동회의 개최를 통한 공동집필작업 등의 사업을 지속 추진해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정부는 2016년 2월 10일 개성공단 전면중단 조치 이후 기업 경영 정상화와 노동자 지원 업무 등을 수행해온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에 사업비 87억9천여 만원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기업의 경영 정상화 지원과 개성공단의 운영기반 유지를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또 2010년 ‘5.24조치’와 2008년 7월 ‘금강산 관광 중단’으로 피해를 입은 남북경협‧교역‧금강산 기업의 기업운영과 관리경비에 183억여 원을 우선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기업이 당면한 경영난을 해소하고, 남북 경협 재개의 기반을 확충하도록 돕겠다는 구상이다.

이밖에도 정부는 ‘한반도통일미래센터’ 체험연수프로그램 등에도 63억4천여 만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센터는 2014년 11월에 개관해 국내외 청소년 통일리더십 함양, 남북교류행사 지원 등의 기능을 수행하고 있으며, 작년엔 164개 학교·단체에서 총 3만8천242명이 통일체험연수에 참가했다. 또 국내외 기관·단체에서 추진하는 대북 인도지원 사업을 체계적으로 통합‧관리하기 위해 6억6천여 만원을 지원한다.

통일부는 “남북협력기금 사업비는 현재 대북 제재 국면을 감안하는 동시에, 북핵 문제 진전 등 여건 조성 시 남북관계 상황 변화를 재정적으로 뒷받침할 수 있도록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2018년에도 정부는 남북의 평화 공존과 공동 번영을 목표로, 교류 재개와 교류협력 활성화 토대 구축을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