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세월호 수사 검사 “우병우가 전화해 ‘해경 압수수색 해야 하느냐’ 물었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김철수 기자

세월호 사고 당시 해양경찰청 등을 상대로 수사를 진행했던 검찰 간부가 우병우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으로부터 해경 압수수색을 하지 말라는 취지의 전화를 받았다고 법정에서 증언했다.

윤대진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당시 광주지검 형사2부장)는 12일 우 전 수석의 직권남용 사건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세월호 사고 이후 해경 본청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던 2014년 6월 5일 우 전 수석으로부터 전화를 받았다고 밝혔다.

윤 검사는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중수2과장,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장을 지내는 등 검찰 내 ‘특수통’ 검사로 알려져 있다.

윤 검사는 “그날 오후 2시께 수사팀으로부터 해경 책임자들의 행방이 묘연하다는 연락이 왔고, 오후 4시께 휴대전화로 우 전 수석의 이름으로 전화가 걸려왔다”고 설명했다.

윤 검사 증언에 따르면 당시 검찰은 목포해양경찰청, 서해해양경찰청, 진도 브이티에스(VTS) 사무실, 인천 해경 본청 등으로 수사팀을 나눠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었으며, 상황실 경비전화 녹음파일이 보관된 전산 서버 압수수색 당시 담당 검사로부터 전산 서버 담당자가 자취를 감췄다는 보고를 받았을 때였다.

윤 검사는 “우 전 수석이 ‘혹시 해경 사무실 압수수색을 하느냐’, ‘상황실 경비전화가 녹음된 전산 서버도 압수수색을 하느냐’, ‘해경 측에는 (전산 서버가) 압수수색 대상이 아니라고 하는데 어떤가’라는 취지로 물었다”고 말했다.

또 “우 전 수석이 ‘통화 내역에 청와대 안보실이 있다’는 이야기를 한 것 같고, ‘대외적으로 국가안보나 보안상 문제가 있을 수 있는데 꼭 압수수색을 해야 되겠느냐’는 취지로 물었다”며 “압수수색을 하지 않으면 직무유기가 될 수 있어 압수수색이 불가피하다고 하자 ‘알았다’며 전화를 끊었다”고 당시 통화 내용을 설명했다.

윤 검사는 이 통화 내용을 상부에도 보고했다고 전했다. 그는 “전화를 받고 당시 이두식 광주지검 차장검사에게 보고한 뒤, 변찬우 당시 지검장에게도 말했다”며 “청와대에서 전화가 왔으니 논란을 불식시키기 위해 압수수색 장소와 대상을 구체적으로 특정한 영장을 추가 발부받을 필요가 있다고 보고 드렸고, 검사장님도 좋다고 해 그날 오후 법원에 영장을 신속하게 (추가로) 접수했다”고 이후 상황을 전했다.

우 전 수석은 증언하는 윤 검사를 쳐다보지 않은 채 진술 내용을 받아적었다.

강경훈 기자

낮은 곳에서.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