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의원 배지면 다냐”, “어디서 건방지게” 막말로 아수라장 된 국민의당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통합파가 주도한 전당대회 개최를 위한 당무위원에서 안철수 대표(왼쪽)가 통합 반대파 최경환 의원의 항의를 뒤로하고 돌아서고 있다.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통합파가 주도한 전당대회 개최를 위한 당무위원에서 안철수 대표(왼쪽)가 통합 반대파 최경환 의원의 항의를 뒤로하고 돌아서고 있다.ⓒ정의철 기자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두고 대립하고 있는 국민의당 통합 찬성파와 반대파 간 갈등이 끝내 폭발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2일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위한 전당대회 개최를 의결하는 당무위원회 소집을 강행하자, 반통합파들이 격렬하게 반대하고 나선 것이다. 이 과정에서 양쪽 진영의 지지자들까지 얽혀 몸싸움과 고성이 오가는 등 회의장 안팎은 일순간 아수라장이 됐다.

반통합파 의원들과 당원 등은 당무위가 시작되자마자 비공개가 아닌 공개회의로 진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문 열어", "이게 뭐 하는 짓이야"라며 회의장 진입을 시도했지만 당직자들이 막아서면서 양측의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반통합파 모임인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대변인을 맡은 최경환 의원은 회의장에 들어오자마자 안 대표를 향해 "왜 비공개로 하느냐. 당원들이 여기와서 기다리는데 무엇을 숨기고 무엇을 감출 게 있느냐"라며 공개회의로 진행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통합 찬반 양측에서 소동이 벌어진 가운데 당무위가 가까스로 시작됐지만 크고 작은 충돌은 계속됐다.

반대파 유성엽 의원은 "오늘 당무위가 무엇에 근거해 어떤 절차로 소집한 것이냐"라며 "왜 의원총회나 최고위원회의에서 보고해서 의결되지 않은 채 열리냐"고 따져 물었다.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인 장정숙 의원이 12일 오후 국회에서 전당대회를 위한 통합파 주도의 당무위원회의에서 통합파 당무위원들을 밀치며 안철수 대표에게 항의하며 단상으로 나가려고 하고 있다.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인 장정숙 의원이 12일 오후 국회에서 전당대회를 위한 통합파 주도의 당무위원회의에서 통합파 당무위원들을 밀치며 안철수 대표에게 항의하며 단상으로 나가려고 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반대파 장정숙 의원은 회의장에 들어오면서 안 대표를 향해 돌진했다. 장 의원은 의장석으로 가 당무위를 주재하는 안 대표에게 "이런 폭거가 어딨느냐. 이게 뭐 하는 짓이냐"라며 강하게 항의했다. 안 대표 측 당직자들이 당무위원인 자신을 회의장에 못 들어오게 막아섰다는 이유에서였다.

반통합파 의원들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꿋꿋이 발언을 이어가던 안 대표는 결국 인사말도 제대로 마치지 못한 채 단상에서 내려왔다. 다만 안 대표는 반통합파 의원들을 향해 "토론해서 말해달라"고 재차 반복해서 말했다. 이 과정에서 한 통합파 당무위원은 반통합파 의원들을 향해 삿대질을 하며 "의원 배지면 다냐"라고 고함을 질렀다.

20여 분간 통합 찬반 측의 극심한 대립이 이어지면서 결국 당무위는 서둘러 비공개회의로 전환됐다. 그러나 회의장 바깥에서도 통합 찬반 간의 충돌은 계속됐다. 통합파 당원들은 반통합파 의원들이 퇴장할 때마다 "어디서 건방지게 (항의하느냐)"며 아유를 퍼부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반통합파 당원들도 이에 맞서 "안철수는 사퇴하라"고 성토했다.

유성엽 의원은 회의장에서 나와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통합이 강행되면) 우리만 죽는 게 아니라 안철수도 죽는다. 서로 공멸의 길"이라며 "일단 (당무위를) 보류해서 수습할 수 있는 길이 있는지 머리를 맞대고 막걸리 사발이라도 앞두고 밤새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지원 의원도 이날 회의 도중 자리를 뜨며 "우리나라 정당 역사상 저렇게 독재하는 대표는 안 대표밖에 없다"며 "박정희 정치에 더해 전두환 정치까지 제대로 세습하고 있는데, 무슨 새정치를 하겠다는 것이냐"라고 비판했다.

중재파인 김동철 원내대표는 "통합을 이야기하면서 분열을 이야기하는 것이 무슨 통합이냐"라며 "통합의 절차와 방식이 대단히 잘못됐다. 지금 당장 (통합 논의를) 멈춰달라"고 요청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전당대회를 준비하기 위한 통합파 주도의 당무위원회의에서 반대파 의원들의 항의 속에서 개회를 선언하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전당대회를 준비하기 위한 통합파 주도의 당무위원회의에서 반대파 의원들의 항의 속에서 개회를 선언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안 대표는 당내 갈등 속에서도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위한 최종 관문인 전당대회 일정을 확정지었다. 국민의당은 당무위에서 오는 2월 4일 전당대회를 열어 바른정당과의 통합 여부를 최종 결정하기로 의결했다.

전당대회를 준비할 '전당대회준비위원회'는 통합 찬성파들 위주로 꾸려졌다. 김중로 의원이 위원장을 맡으며 부위원장은 이태규·김삼화 의원이 선임됐다. 모두 '친안(친안철수)계' 의원으로 분류되는 이들이다.

아울러 이날 당무위에서는 전당대회에 참여할 대표당원 가운데 500명을 새로 추천하는 안건도 통과됐다. 당 대표가 17명, 최고위원 5명이 각각 3명 씩 15명을 추천했다. 또, 앞선 전당대회에서 선출직 대표당원을 배정받지 못한 지역위원회 36곳에도 각각 13명이 배정돼 468명이 추천됐다.

그러나 국민의당 내 반통합파들은 안 대표가 전당대회에서 통합이 의결될 수 있도록 대표당원을 모두 친안파 인사로 채우려는 시도라고 반발했다.

이에 대해 안 대표는 "신규 지역위원장으로 선임되고 대표 당원이 없다고 그 지역의 의견을 듣지 않는 건 굉장히 큰 문제 아닌가"라며 "당무위가 임명할 수 있는 당연직 대표당원의 몫을 대표당원이 없는 지역에 배분했다. 그게 더 공정하고 제대로 모든 지역의 의사를 반영하는 방법"이라고 주장했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