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임종석 만난 김성태 “UAE 의혹, 국익차원에서 판단하겠다”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12일 오후 국회에서 김성태 운영위원장(자유한국당)을 방문해 악수하고 있다.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12일 오후 국회에서 김성태 운영위원장(자유한국당)을 방문해 악수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2일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과 만난 뒤 "자유한국당은 임 실장의 UAE(아랍에미리트) 특사 의혹에 대해 국가적 신뢰와 국익적 차원에서 판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임 실장과 약 1시간 반 동안 비공개 면담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일 중요한 부분은 국가적 이익을 위해서는 정부와 제1야당이 첫째도, 둘째도 국익 차원에서 판단해야 한다는 (것을 느낀) 시간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 제1야당과 국정운영 파트너십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김성태 국회 운영위원장(자유한국당.왼쪽)과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12일 오후 국회 복도에서 만나고 있다.
김성태 국회 운영위원장(자유한국당.왼쪽)과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12일 오후 국회 복도에서 만나고 있다.ⓒ정의철 기자

임 실장은 "국회 운영위원장인 김 원내대표를 뵙고 여러 의논도 드리고 한-UAE 문제도 소상히 설명했다"며 "이 과정에서 국정운영에 대해 야당 대표로서 함께 걱정해주시는 진심을 느낄 수 있었고 뜻도 모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앞으로 더 안전하고 더 효율적인 원전 정책으로 해외 원전수주를 위해 정부와 국회, 여야가 협력하자고 뜻을 모았다"며 "국가 간 신뢰와 외교적 국익에 관해 정부 간에 연속성이 있어야 한다는 점도 마음을 모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그동안 지난해 12월부터 임 실장의 UAE 특사 방문에 대해 "정치보복을 하다가 일어난 외교참사"로 규정하며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를 요구하는 등 정치 쟁점화에 당력을 집중했다. 그러나 이명박 정부 시절 UAE와의 비밀 군사협정을 체결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자유한국당은 출구전략을 모색해왔다.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오른쪽)이 12일 오후 국회에서 김성태 운영위원장(자유한국당)을 방문해 인사하고 있다.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오른쪽)이 12일 오후 국회에서 김성태 운영위원장(자유한국당)을 방문해 인사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