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WSJ “트럼프측 ‘성관계 입막음’ 억대 자금 포르노 배우에 전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뉴시스/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성 추문을 '입막음' 하기 위해 억대 자금이 건네졌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 마이클 코헨이 대선을 1개월 앞둔 지난해 10월 스테파니 클로포드(39)라는 여성에게 13만 달러(한화 1억4천만원 가량)를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클로포드가 돈을 받고 성관계 사실에 대해 침묵한다는 합의가 대선 직전에 이뤄졌다"며 "다만 당시 트럼프 후보가 자금전달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는지는 명확하지 않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클로포드는 지난 2006년 7월께 미국 네바다 주 타호 호수 인근의 골프토너먼트에서 만난 것으로 전해진다. 2005년 멜라니아와 결혼한 지 1년쯤 지난 시점이다. 클로포드는 유명 포르노 배우로 알려지고 있다.

백악관 측은 "오래된 재탕 보도일 뿐"이라며 근거 없는 루머라고 해명했다.

홍민철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