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검찰, ‘MB 집사’ 김백준 오늘 재소환 통보…전날 소환 불응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자료사진)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자료사진)ⓒ뉴시스

검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에서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은 혐의를 받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을 다시 소환한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13일 “전날 소환에 응하지 않은 김 전 총무기획관을 오늘 오후 2시 다시 소환통보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릴 정도로 그의 최측근이며 MB 정부 출범 초기인 2008년부터 근무하다가 2012년 개인비리 혐의가 드러나 자리에서 물러났다.

김 전 기획관은 MB 정부 시절 청와대에 재직하며 국정원 특활비를 불법으로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이 이날 소환에 응할 경우 국정원 자금을 받은 경위와 용처 등을 집중 추궁할 예정이다. 또 이 과정에 이 전 대통령 등이 개입했는지 여부도 조사할 계획이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과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에게 5억원 이상의 국정원 자금이 건너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12일 오전 이들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세 사람 모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으나 김 전 기획관은 불응했다.

김 전 실장과 김 전 비서관은 검찰에 출석해 밤샘 조사를 받고 이날 새벽 귀가했다.

김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