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일산 한옥마을 공사현장서 노동자 2명 흙에 깔려… 1명 숨져

13일 오전 11시30분께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사리현동 한옥마을 내 주택 신축 공사현장에서 노동자 이모(55)씨가 흙더미에 깔려 숨졌다.

이씨는 동료들과 함께 주택 지하에서 찜질방 시설 거푸집을 철거하던 중 갑자기 흙더미가 무너져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이씨를 포함해 2명이 흙더미에 깔렸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인력 20명을 동원해 구조작업을 벌였다. 소방당국은 구조작업 끝에 이씨를 발견했으나, 이씨는 이미 심정지 상태였다. 이씨와 함께 흙더미에 깔렸던 동료 노동자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경위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이승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