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남경필 “조조될 것” 글에 이재명 “조조 보단 여포에 가깝다”

경기도지사 후보로 꼽히고 있는 이재명 성남시장과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SNS를 통해 설전을 벌였다.

국민의당과 통합에 반대하며 바른정당을 탈당한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3일 자신의 SNS에 "세상을 어지럽히는 동탁을 토벌할 수 있다면 기꺼이 조조가 되는 길을 택하겠다"고 글을 올렸다.

남 지사는 지난 9일 바른정당에 탈당계를 냈고 이후 한국당으로 복당할 예정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날 오후 이재명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남경필 지사님은 조조 아닌 여포"라고 지적했다.

이 시장은 "남경필 지사님이 조조가 되어 세상을 어지럽히는 동탁을 토벌하시겠다고 한다. 그런데 조조는 시류따라 진영을 옮겨 다니지는 않았고, 용맹 하지만 의탁할 곳을 찾아 옮겨 다닌 건 여포"라고 적었다.

이어 "유불리를 가려 여러 번 진영을 바꾸었고 의탁했던 동탁을 제거한 건 여포였으니 굳이 남 지사님 식으로 정한다면 조조보다 여포에 가깝다"라고 지적했다.

이 시장은 "축구 경기에서 수시로 유리한 곳을 찾아 골대를 옮기는 것 반칙"이라며 "이제라도 자유한국당에 골대를 고정하시고 진득하게 도지사 수성전을 치르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홍민철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