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탄도미사일이 오고 있다”... 잘못된 비상경보 문자에 하와이 대혼란
13일 오전 8시 7분(하와이 현지시간) 하와이 주민과 관광객들은 일제히 “탄도미사일이 하와이로 들어오고 있다. 즉각 대피처를 찾아라. 이건 훈련이 아니다”라는 비상경보 문자메시지를 발송되어 대혼란이 발생했다.
13일 오전 8시 7분(하와이 현지시간) 하와이 주민과 관광객들은 일제히 “탄도미사일이 하와이로 들어오고 있다. 즉각 대피처를 찾아라. 이건 훈련이 아니다”라는 비상경보 문자메시지를 발송되어 대혼란이 발생했다.ⓒ비상경보 문자 트위터 캡처

미국 하와이주에서 13일(현지 시간) 탄도미사일이 하와이를 향하고 있다는 긴급 비상 문자가 발송돼 큰 혼란이 발생했으나, 뒤늦게 잘못된 경보로 밝혀졌다.

이날 오전 8시 7분경 하와이 주민과 관광객들은 일제히 “탄도미사일이 하와이로 들어오고 있다. 즉각 대피처를 찾아라. 이건 훈련이 아니다”라는 비상경보 문자메시지를 받았다.

주요 외신과 하와이 현지 방송에 의하면, 해당 문자를 받은 주민들은 우왕좌왕하며 공포에 휩싸이면서 한때 패닉 상태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소셜 미디어에는 불안을 호소하는 글들이 줄을 이었다.

하지만 13분이 지나서야 하와이 주정부 비상관리국(HEMA)은 “하와이에 대한 미사일 위협은 없다”고 긴급 발표했다. 미 태평양사령부도 트위터를 통해 “하와이에 어떠한 탄도미사일 위협이 있다는 사실을 감지하지 않았다”며 “경고문을 잘못 보내진 것”이라고 밝혔다.

플로리다주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주말을 보내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도 비상경보 오발령 사태에 대해 즉각 보고를 받았다고 백악관 공보 담당 린제이 월터스가 전했다.

미 연방통신위원회(FCC)는 비상경보 문자 오발령 사태 경위에 대한 진상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메이지 히로노(민주·하와이) 연방상원 의원은 “오늘 경보는 거짓 경보였다”면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철저히 조사하고 다시는 그런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데이비드 이게 하와이 주지사는 “하와이 비상관리청 담당 직원이 바뀌면서, 비상경보장치 작동을 확인하다가 버튼을 잘못 눌렸다”며 “이번 사고는 인적 실수”라고 밝혔다. 그는 “미사일 경보 발송 절차를 점검한 뒤 이런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하와이주에서는 지난달 1일, 북한의 핵미사일 공격 등을 가상한 주민대피 훈련이 처음으로 진행됐다. 하지만 예고 없이 실제로 탄도미사일이 날아오고 있다는 비상경보 문자가 일제히 발송되자, 큰 소동으로 이어졌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