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유영하 변호사, ‘박근혜 수표 30억’ 반환...검찰, 추가 추징보전 청구 예정
2017년 3월 22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22일 오전 검찰조사를 마치고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청사를 나서고 있다. 위는 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 유영하 변호사.
2017년 3월 22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22일 오전 검찰조사를 마치고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청사를 나서고 있다. 위는 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 유영하 변호사.ⓒ사진공동취재단

박근혜 전 대통령의 변호인인 유영하가 변호사가 재산 빼돌리기 논란이 있었던 30억원에 대해 박 전 대통령 계좌로 반환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입금된 돈을 박 전 대통령이 처분하지 못하도록 추가로 추징보전 청구를 할 예정이다.

검찰 등에 따르면 유 변호사는 그동안 자신이 보관해온 30억원을 12일 법원이 추징보전 명령을 내리기 직전 박 전 대통령 계좌에 입금했다.

검찰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36억5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로 박 전 대통령을 기소하면서 내곡동 자택과 유 변호사가 수표로 보관 중이던 30억원에 대해 추징보전을 법원에 청구했다. 추징보전이란 범죄로 얻은 불법 재산을 형이 확정되기 전에 빼돌려 추징하지 못하게 할 것에 대비해 양도나 매매 등 일체의 재산 처분 행위를 할 수 없도록 하는 조치다.

법원은 검찰의 청구를 받아들여 해당 재산에 대한 임의처분을 금지하는 명령을 내렸다.

유 변호사가 수표로 보관해온 30억원은 박 전 대통령의 삼성동 자택을 매매한 대금의 일부로 추정된다. 그러나 이 돈을 왜 유 변호사가 보관했느냐를 두고 재산 빼돌리기 의혹이 불거졌다. 변호사 수임료로 보기에는 너무 큰 금액인데다 이미 사임까지 하고서 돈을 보관했기 때문이다.

유 변호사는 앞서 검찰에 박 전 대통이 변호사 선임 비용 등을 대비해 돈을 맡겼다고 검찰에 해명한 바 있다. 그러나 11일 변호사 10명은 ‘유 변호사가 변호사법과 변호사 윤리장전을 위반했으니 징계해달라’는 내용의 진정서를 서울지방변호사회에 제출했다. 이들은 진정서에서 “유 변호사의 행위는 수임 관행에 비춰 도저히 믿을 수 없으며 검찰의 재산보전 직무를 방해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결국 유 변호사는 법원의 명령 직전 이 돈을 박 전 대통령의 계좌로 송금했다. SBS 보도에 따르면 유 변호사는 30억원 반환에 대해 “박 전 대통령이 재판을 못 받는 상황에서 맡아둔 변호사비를 사용할 일도 없고 마치 내가 돈을 빼돌린 것처럼 오해를 받는 게 싫었다”며 “최근 박 전 대통령을 접견해 상의한 끝에 돈을 돌려놨다”고 말했다.

검찰은 추징보전 명령 직전 수표가 반환됨에 따라 곧 해당 자금이 입금된 계좌에 대한 추징보전을 다시 법원에 청구할 방침이다.

김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