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일본영사관 앞 외침 “아베는 사죄없인 이 땅에 오지마”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일제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행동이 15일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에서 과거 전쟁침략 역사에 대한 일본의 사죄를 촉구하는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일제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행동이 15일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에서 과거 전쟁침략 역사에 대한 일본의 사죄를 촉구하는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민중의소리 김보성기자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일제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행동이 15일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에서 과거 전쟁침략 역사에 대한 일본의 사죄를 촉구하는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일제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행동이 15일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에서 과거 전쟁침략 역사에 대한 일본의 사죄를 촉구하는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민중의소리 김보성기자

아베 일본 총리가 최근 문재인 정부의 한일 ‘위안부’ 합의 새 방침을 수용할 수 없다고 밝힌 가운데, 규탄 여론이 들끓고 있다. 부산지역의 여러 시민사회단체는 일본영사관 앞을 찾아 “일본과 아베 총리는 전쟁범죄를 사죄 없이 이 땅에 오지말라”고 항의했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일제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행동은 15일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에서 과거 전쟁침략 역사에 대한 일본의 사죄를 촉구하는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앞서 아베 총리가 지난 12일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국가와 국가 간 약속으로 (한국정부의 새 방침은)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말하자 이에 항의하기 위해서다. 아베 총리는 당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국 측에도 계속 이행을 요구하겠다”고 강조했다.

부산 시민사회는 아베 총리의 발언에 일제히 “전쟁범죄에 반성없는 국가라는 것이 다시 한번 증명됐다”고 규탄했다. 이들 단체는 “아베 총리의 망언으로 ‘위안부’ 할머니의 가슴엔 또 피멍이, 강제징용 조선인 노동자들의 한은 더 깊어지고 있다”면서 “평창올림픽 불참을 운운하는 교활한 입을 다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아가 시민사회는 전쟁범죄에 대한 사죄 없이는 평창올림픽에 참가해서는 안 된다고 입을 모았다. 최근 추진되고 있는 한미일 군사동맹에 대해서도 “위안부 야합과 함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파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선화 소녀상을지키는부산시민행동 대표는 “아베 총리가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말도 안 되는 협상을 해놓고 오만한 태도로 망언을 쏟아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장 대표는 “일본은 전쟁범죄에 대한 사죄조차 없고, 소녀상과 조례를 만들 때도 내정간섭을 했다”면서 “정부는 12·28합의 무효를 당장 선언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재하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상임대표 역시 “일본이 지난 소녀상 건립으로 대사를 소환했는데 우리가 손해 본 것이 뭐가 있느냐” 아베총리의 불참 발언에 아쉬울 것이 없다고 꼬집었다. 김 대표는 “오히려 남북이 손잡으면 일본 미국 눈치를 안 보고도 잘 살 수 있다. 그런 만큼 (일본은 오지말고) 우리는 더 많은 사람이 평창올림픽으로 가야한다”고 말했다.

이같은 목소리는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을 추진하고 있는 경남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와 한국노총 경남본부 등으로 구성된 '일제강제징용 노동자상 경남건립추진위원회'는 지난 12일 “(아베 총리는) 정신 차리고 자신을 돌아봐야 한다”라며 “즉각 우리 민족에서 저지른 죄행을 사죄배상부터 하라”고 일침을 놓았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일제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행동이 15일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에서 과거 전쟁침략 역사에 대한 일본의 사죄를 촉구하는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일제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행동이 15일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에서 과거 전쟁침략 역사에 대한 일본의 사죄를 촉구하는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민중의소리 김보성기자
15일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나부끼는 일본 국기.
15일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나부끼는 일본 국기.ⓒ민중의소리 김보성기자

김보성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