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호주 오픈 준결승, 정현 아쉬운 기권패
치료를 받고 있는 정현
치료를 받고 있는 정현ⓒ영상 캡쳐

한국 최초 그랜드슬램 준결승에 오른 정현이 아쉽게 경기를 포기했다.

26일(한국시간)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준결승전에서 정현은 로저 페더러를 만나 2세트까지 맞섰으나 발바닥 부상으로 경기를 기권했다.

이날 경기에서 페더러의 날카로운 서브를 받아내며 힘겹게 따라갔으나 게임스코어 6-1로 첫 세트를 잃었다.

이어진 두번째 세트에서는 경기를 진행하던 정현이 메디컬 타임을 불러 경기를 잠시 중단하고 발바닥 부상을 치료하기도 했다.

재개된 경기에서 정현은 게임스코어 2-5까지 따라붙었으나 결국 기권을 선언하고 말았다.

이번 경기에서 승리한 페더러는 마린 칠리치와 결승에서 만난다.

권종술 기자

문화와 종교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