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포토] ‘북한의 피겨요정’ 렴대옥에 관심 집중…메달 가능성도
북한 피겨스케이팅 페어 렴대옥-김주식이 2일 오전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첫 훈련을 하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북한 피겨스케이팅 페어 렴대옥-김주식이 2일 오전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첫 훈련을 하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뉴시스

북한의 피겨스케이팅 선수인 렴대옥(19) 선수를 향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렴 선수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북한 선수단 가운데 국내 팬들에게 가장 익숙한 얼굴이기도 하다.

2일 피겨스케이팅 페어의 렴대옥-김주식(26) 조가 첫 실전 연습을 펼쳤다. 두 선수는 이날 강릉시 올림픽파크의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오전 9시부터 약 40분 가량 훈련했다. 렴대옥-김주식 조가 국내 아이스링크를 밟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올림픽이 열리는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북한 선수가 훈련한 것도 처음이다.

'DPR Korea'가 등에 새겨진 트레이닝복을 입고 환한 표정으로 링크에 입장한 두 선수는 가벼운 스케이팅을 시작으로 훈련에 들어갔다. 두 선수는 데스 스파이럴(여자 선수가 거의 눕듯이 빙판과 수평을 이룬 채 남자 선수가 여자 선수의 한 손을 잡고 돌아 원을 그리는 동작)도 반복적으로 맞췄다.

언론은 특히 렴 선수를 주목했다. 렴 선수는 관중석을 향해 환하게 웃는 표정 연기를 보여주었는데,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스타로 발돋움할 수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북한 피겨스케이팅 페어의 김주식(오른쪽), 렴대옥 선수 등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선수단이 1일 강원도 양양 국제공항을 통해 입경하고 있다.
북한 피겨스케이팅 페어의 김주식(오른쪽), 렴대옥 선수 등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선수단이 1일 강원도 양양 국제공항을 통해 입경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렴 선수는 실력도 인정받고 있다. 전날 방남한 렴 선수는 평창올림픽 특별출전권을 받은 북한 선수 22명 가운데 짝인 김 선수와 함께 유일하게 올림픽 기준기록을 통과했다. 지난해 9월 독일에서 열린 국제빙상연맹(ISU) 네벨호른 트로피 대회에서 6위에 올라 올림픽 티켓을 땄다. 올림픽 출전 신청 마감을 넘겨 자격을 잃었지만 지난 1월 구제됐다. 두 선수는 지난달 대만에서 열린 국제빙상연맹 4대륙 대회에서는 역대 개인 최고 총점인 184.93으로 미국 팀들에 이어 동메달을 따끼도 했다. 북한이 국제빙상연맹 주관 피겨대회에서 메달을 딴 것은 처음이었는데, 이번 동계올림픽에서도 메달을 딸 가능성이 있다.

렴 선수는 이날 생일을 맞았다. 취재 중이던 한 기자가 생일 축하한다고 말을 건네자 렴 선수는 말없이 특유의 귀여운 웃음을 보였다.

1일 저녁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북한대표 피겨스케이팅 선수 렴대옥이 강원도 강릉 올림픽 선수촌에 도착해 손을 흔들고 있다
1일 저녁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북한대표 피겨스케이팅 선수 렴대옥이 강원도 강릉 올림픽 선수촌에 도착해 손을 흔들고 있다ⓒ2018평창사진공동취재단

이정미 기자

세상사 두루 호기심이 많습니다. 진실과 정의는 물론 B급 코드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