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속보] 2018 평창동계올림픽 마지막 성화 주자는 ‘김연아’
9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성화 봉송주자로 나선 김연아가 성화에 점등하고 있다.
9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성화 봉송주자로 나선 김연아가 성화에 점등하고 있다.ⓒ2018평창사진공동취재단

9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김연아 전 피겨스케이트 선수가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박종아(남측), 정수현(북측) 선수에게 성화를 마지막으로 건내 받아 성화를 점화했다.

9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김연아 선수가 성화 점화를 하기 위해 성화를 건네받고 있다.
9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김연아 선수가 성화 점화를 하기 위해 성화를 건네받고 있다.ⓒ2018평창사진공동취재단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