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북 대표단, 조명균 장관 등과 만찬 함께하며 훈훈함 이어가
10일 오후 강원 강릉시 스카이베이 경포호텔에서 열린 통일부 장관 주재 북측고위급대표단 만찬이 열리고 있다. 왼쪽부터 천해성 통일부 차관, 최문순 강원도지사, 조명균 통일부 장관,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김기홍 평창동계올림픽 기획사무차장.
10일 오후 강원 강릉시 스카이베이 경포호텔에서 열린 통일부 장관 주재 북측고위급대표단 만찬이 열리고 있다. 왼쪽부터 천해성 통일부 차관, 최문순 강원도지사, 조명균 통일부 장관,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김기홍 평창동계올림픽 기획사무차장.ⓒ사진공동취재단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10일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과 만찬을 함께하며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마련된 남북관계 진전의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대표단 단장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친동생이자 특사인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은 이날 강원도 강릉 스카이베이 경포호텔에서 조명균 장관이 주최한 만찬에 참석했다.

만찬에는 북측에서는 김영남 상임위원장, 김여정 제1부부장과 함께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회 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등 고위급 대표단이 모두 참석했고, 보장성원 김창선도 동석했다.

남측에서는 조명균 장관과 천해성 통일부 차관, 최문순 강원도지사,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김기홍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기획사무차장이 함께했다.

만찬에서는 전날 열린 개막식 얘기가 화제로 올랐다.

최문순 지사가 "어제 추워서 감기는 안 걸리셨나"라고 안부를 묻자 김여정 제1부부장은 "별로 춥지는 않았다"고 답했다.

김영남 상임위원장은 "(개막식이) 성공적으로 진행됐기 때문에 추운 것에 대한 감각은 별반 없었다"며 "다시 한 번 동계올림픽대회가 성황리에 훌륭히 진행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화답했다.

김 상임위원장은 "경기대회는 북남, 해외 온 겨레의 환호와 박수 속에서 대성황리에 개최됐기 때문에, 앞으로 민족의 화해와 단합, 북남관계 개선 강화, 나아가서 우리 민족의 단합과 조국통일이 꼭 이뤄지게 될 것"이라며 "그런 신심을 받아안고 앞으로 평양으로 가게 되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최문순 지사는 김여정 제1부부장에게 "서울이 처음이시죠"라고 묻기도 했다. 이에 김 제1부부장은 "처음입니다"라고 말했다.

최 지사가 "어떻습니까"라고 방문 소감을 묻자 김 제1부부장은 "낯설지가 않습니다"라고 답했다.

오후 6시23분께 시작된 만찬은 오후 8시가 다 돼서 끝났다. 만찬을 마치고 나온 리선권 위원장은 '만찬은 어떠셨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주 좋았다"고 말했다.

북한 대표단은 만찬 후 남북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이 스위스 대표팀과 펼치는 예선 첫 경기를 관람하기 위해 관동하키센터로 이동했다.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남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10일 오후 강원 강릉시 스카이베이 경포호텔에서 열린 통일부 장관 주재 만찬에서 미소짓고 있다.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남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10일 오후 강원 강릉시 스카이베이 경포호텔에서 열린 통일부 장관 주재 만찬에서 미소짓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0일 오후 강원 강릉시 스카이베이 경포호텔에서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남한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맞이하고 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0일 오후 강원 강릉시 스카이베이 경포호텔에서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남한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맞이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공동취재단 최명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