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워싱턴포스트 “펜스 부통령, 남북대화 인준·미국도 북한과 대화 준비돼 있다” 보도
평창동계올림픽 하루 전날인 8일 오후 미국 대표단을 이끌고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부인 캐런 여사가 경기도 평택시 주한 미군 오산 공군기지에 도착 전용기에서 내리며 손을 흔들고 인사하고 있다.
평창동계올림픽 하루 전날인 8일 오후 미국 대표단을 이끌고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부인 캐런 여사가 경기도 평택시 주한 미군 오산 공군기지에 도착 전용기에서 내리며 손을 흔들고 인사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펜스 부통령, 미국은 북한과 대화 준비돼 있다’라는 제목으로 최근 트럼프 행정부가 남북한 간의 직접 대화를 승인했으며, 대화 진전에 따라 북미 간의 조건 없는 직접 대화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조쉬 로긴 국제정치 분석 전문기자는 WP에 11일(현지 시간) 기고한 기사를 통해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미국으로 돌아오는 전용기 안에서 이 같은 내용을 인터뷰했다”면서, “펜스 부통령이 북한과의 대화도 준비돼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는 “펜스 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의 두 번의 본질적인 대화를 통해 한미가 북한에 대한 더 나은(further) 개입 정책에 동의했다고 말했다”면서 “처음에는 남한이, 그리고 곧이어 미국이 강력하게 개입(engagement)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로긴 전문기자는 “미국의 이러한 정책은 미국과 동맹이 김정은 정권에 대해 비핵화의 완전한 단계를 밟을 때까지 제재를 계속하는 동시에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과 마주 앉아 대화를 하려는 의도”라고 해석했다.

그는 “펜스 부통령은 이것을 ‘동시에 최대한 압박과 개입’이라고 지칭했다”면서 “비핵화의 의미 있는 단계까지 최대한 압박을 강화하면서, 대화를 원한다면 우리는 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로긴 전문기자는 “펜스 부통령과 문 대통령의 면담에서 이러한 결론이 나왔다”면서, “펜스 부통령이 매일 트럼프 대통령과 상의했지만, 둘의 면담이 있기 전까지는 올림픽 이후 남한의 새로운 대북 개입에 관해 일치하지는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러한 불협화음(dissonance)은 회담 전까지 문 대통령은 진짜 협상을 위한 개입을, 펜스 부통령은 압박 정책 강조로 나타났지만, (둘의) 회담 과정에서 ‘급진전(breakthrough)’이 있었다”며 “펜스 부통령은 이러한 새로운 개입 정책이 과거와 어떻게 다른지를 문 대통령에게 물었다”고 전했다.

로긴 기자는 이에 관해 “문 대통령은 ‘북한도 단지 대화만 해서는 그들의 경제적·외교적 이익을 가질 수 없을 것’이라면서 ‘오직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인 단계를 해야 한다’고 설득했고 이에 펜스 부통령은 올림픽 이후 북한과의 개입에 관해 승인(endorse)할 자신감이 생겼다”고 전했다.

로긴 전문기자는 또 펜스 부통령은 이에 관해 “(문 대통령 제안은) 지난 20년 전과는 다른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자신이 “북한이 정말 제재를 제거하기 위해 해야 할 정확한 단계가 무엇이냐”고 묻자, 펜스 부통령은 “모른다. 바로 그것이 (북한과) 대화해야 하는 이유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로긴 전문기자는 그러나 “하지만 펜스 부통령이 일본 방문에서 ‘새로운 강력한 대북 제재’를 예고하는 등 이러한 새로운 상황을 파괴할 요소들은 많다”면서 “만약 이에 관해 북한이 핵·미사일 시험을 재개하면, 이러한 외교적인 진전 과정은 중단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로긴 전문기자는 “문 대통령도 이러한 상황 발생을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펜스 부통령은 자신에게 “문 대통령이 스케이트장에 와서 나에게 북한에 ‘미국과 대화해야만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고 밝혔다.

로긴 전문기자는 “사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여러 번 제기했고, 트럼프 대통령도 북한과의 대화 자체가 나쁜 것은 아니라고 말했듯이, ‘대화를 위한 대화’가 새로운 것은 아니”라면서 “그러나 본질적인 대화로 향하는 것은 극히 어려운 일이지만, 그러한 실질적인 진전은 가장 필요한 첫 단계”라고 지적했다.

그는 “백악관의 전제 조건 없는 이러한 (남북) 초기 대화에 관한 인준(endorsement)은 엄청나게(hugely) 중요한 것”이라면서 “이는 한미 간의 단절(break)을 해결할 수 있는 근거를 제공한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는 또한, 북미 간에 재앙적인 국제 갈등을 막을 수 있는 최선의 희망을 나타내는 북미 간의 (대화) 가능성이 증가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