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비판 감수하고 위안부 합의 결단하라” 문 대통령 압박한 아베 총리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9일 오후 강원도 평창군 용평리조트 블리스힐스테이에서 열린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9일 오후 강원도 평창군 용평리조트 블리스힐스테이에서 열린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뉴시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지난 2015년 체결한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지도자는 비판을 감수하면서 결단해야 한다"면서 합의 이행을 촉구했다고 13일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평창올림픽 기간인 지난 9일 한국을 방문해 개회식 직전문 대통령과 진행했던 정상회담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위안부 문제를 둘러싸고 '지도자가 비판을 감수하면서 결단하지 않으면 미래지향적 양국 관계를 구축할 수 없다'고 (문 대통령에게) 말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현지 언론은 '위안부' 협상 당시 일본 내에서 비판론이 있었으나 아베 총리는 이를 감수하면서 합의를 도출했으며, 이처럼 한국 내에서 비판 여론이 있어도 문 대통령이 합의를 이행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나 피해국 대통령에게 자국내 비판 감수 등을 요구한 것이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온다.

이외에도 아베 총리는 "북한 쪽에서 대화를 요구해 나오도록, 일한미의 긴밀한 연계 하에서 압력을 최대한까지 높여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 주최의) 리셉션 기회에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에게 (일본인) 납치와 핵 및 미사일 문제를 거론하며 일본 측의 생각을 전했다"며 "특히 납치 문제 해결에 대해 직접 김 위원장에게 강하게 요구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번 방한에 대해 "한국과 북한에 대해 일본의 입장을 직접 전달했다는 관점에서, 평창 올림픽 분위기를 도쿄 대회의 성공으로 이어간다는 관점에서도, 무척 의미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이정미 기자

세상사 두루 호기심이 많습니다. 진실과 정의는 물론 B급 코드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