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여직원 사내 성추행’ 한샘…이번엔 임산부 불법 야간·휴일 노동?
한샘 (자료사진)
한샘 (자료사진)ⓒ기타

'여직원 사내 성추행' 사건으로 사회적 파장을 낳았던 한샘이 이번엔 불법으로 임산부에게 야간·휴일 노동을 시킨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고용노동부는 13일 "지난해 11월7일부터 약 한 달 동안 한샘 본사에 대해 근로감독을 실시한 결과, 회사가 임산부에게 노동부 장관 인가 없이 야간·휴일 노동을 시키는 등 근로기준법 위반 사례를 다수 적발했다"고 밝혔다.

노동부는 근로감독 결과에 따라, 사업주를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계획이다.

노동부에 따르면, 한샘은 임산부 16명에 대해 노동부 장관의 인가를 받지 않고 야간(오후 10시부터 오전 6시), 휴일 노동을 시켰다. 또 27명에 대해서는 시간외 노동 한도를 초과해 연간노동을 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회사는 임산부에게 야간·휴일 노동을 시키려면 고용노동부 장관의 인가를 받아야만 한다. 연장 노동의 경우 산후 1년이 지나지 않은 여성은 1일에 2시간, 1주일에 6시간, 1년에 150시간을 초과하는 시간외 노동을 시키지 못하도록 근로기준법에 규정돼 있다. 또 임신 중인 여성에게는 시간외 노동을 시켜서는 안 되며, 노동자의 요구가 있을 경우 쉬운 종류의 업무로 전환할 수 있게 돼 있다.

이 같은 법령을 위반한 사업주의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한편, 노동부는 성추행 논란의 피해자인 여직원에 대해 회사 측이 '사내 질서를 문란하게 했다'는 이유로 감봉 처분을 내리는 등 인사상 불이익을 준 사실을 확인하고 검찰과 함께 인사 처분의 고의성 여부를 조사 중이다. 해당 여직원은 지난해 말 사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승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