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문재인 대통령 “미국, 남북대화 긍정적으로 보고 대북 대화 의사 밝혀”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한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자료사진.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한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자료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미국도 남북대화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으며 북과의 대화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라이몬즈 베요니스 라트비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남북대화가 북미대화로 이어지도록 라트비아도 지속적으로 지원을 부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김의겸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의 이러한 발언은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한했던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귀국길 언론 인터뷰에서 “대북 압박을 지속하되 북한과의 대화도 준비돼 있다”는 의지를 밝힌 데 대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펜스 부통령의 발언을 중심으로 여러 가지 종합적인 정보를 받아보면서 (판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청와대는 북미대화에 대한 미국의 분명한 입장은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예전에 ‘최대한의 압박’이라고 하는 스탠스에 비하면, 지금 평창올림픽과 남북대화 두 가지 큰 모멘텀이 작용하면서 미국의 태도와 입장이 우리와 많이 가까워지고 있다고 판단하고 ‘미국이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표현한 것”이라며 “아직까지 그걸 확정적이라고 표현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조심스럽게 계속 (미국의 입장을) 주시하고, 미국과 백악관 내에서 (북미대화) 분위기가 무르익기를 기다리고 있다”며 “우리 정부로서는 북미대화가 이뤄지길 바라는 마음에서 할 수 있는 데까지 다 했으니 어떤 결과가 나올지 기다리고 있는 단계”라고 덧붙였다.

청와대가 북미대화 흐름에 주목하고 있는 것은 남북 정상회담과도 연관이 있기 때문이다.

이 관계자는 ‘남북 정상회담 성사에 북미대화가 필수조건이냐’는 질문에 “미국과의 사전 조율, 논의, 그런 과정이 필요하다”며 “제일 중요한 역할과 키를 쥐고 있는 게 미국 백악관의 입장이기 때문에 문 대통령과 우리 정부가 지금 주시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지금 (미국) 그 안에서 서로 견해가 다르지 않나”라며 “거기서 조율된 입장이 나올 때까지 미국도 시간이 필요하고 우리 정부도 그걸 지켜볼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기적같이 찾아온 기회’라고 표현했다. 금지옥엽 같은 그 기회를 아주 소중하게, 혹여라도 탈이 날까봐 조심스럽게 (가져가며) 한발 한발 떼고 있는 상황”이라며 섣부른 관측을 자제해줄 것을 언론에 당부하기도 했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