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대통령 7시간’ 조사 방해, 황전원 구속해야” 세월호·가습기 유족의 외침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4.16연대 등이 13일 서울동부지검 앞에서 특조위 방해 공범들 구속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4.16연대 등이 13일 서울동부지검 앞에서 특조위 방해 공범들 구속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4.16연대 제공

세월호 참사와 가습기 살균제 유가족들이 자유한국당이 사회적참사 특조위원으로 추천한 황전원 전 1기 특조위 상임위원에 대해 강력한 검찰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4.16 가족협의회와 가습기 살균제 가족모임 등은 13일 서울동부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황전원 전 위원은 지난 2015년 세월호 특조위 활동 당시 해양수산부 장·차관이 내려보낸 이른바 조사 방해 문건에 따라 박근혜 전 대통령 조사 방해 등을 실행에 옮긴 새누리당 추천위원 중 한 사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황전원 전 위원은 1기 특조위 시절 ‘박근혜 전 대통령의 7시간’ 의혹에 대한 조사 등 진상규명 활동을 가로막은 대표적 인물로 꼽힌다. 그는 특조위가 ‘7시간 의혹’ 조사를 의결하자 다른 당시 새누리당 추천 위원들과 함께 사퇴 의사를 밝혔고, 이후 새누리당에 입당해 20대 총선 예비후보로 등록하면서 특조위에서 자동 제명됐다. 이후 당내 경선에 탈락해 총선에 나가지 못한 황씨는 2016년 5월 다시 새누리당 추천을 받아 차관급 상임위원으로 특조위에 복귀했다. 당시 세월호 유족들은 특조위에 출근한 그를 사무실에서 쫓아내기도 했다.

당시 새누리당 추천 황전원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 (자료사진)
당시 새누리당 추천 황전원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 (자료사진)ⓒ양지웅 기자

세월호·가습기 유가족들은 “2015년 당시 해수부 장·차관은 조사 방해지시 문건을 새누리당 추천 위원들에게 내린 범죄사실이 소명돼 구속된 상태”라며 “검찰이 황 전 위원 등 공범들을 수사해 세월호참사와 가습기살균제참사 등 사회적 참사의 진상규명을 방해하려는 시도를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유족들은 황 전 위원 등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해당 사건을 넘겨받은 서울동부지검은 이달 초 김영석 전 해양수산부 장관과 윤학배 전 해수부 차관을 구속하는 등 박근혜 정부의 세월호특조위 활동 방해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황 전 위원이 구속 등 강제수사를 당할 경우 2기 특조위는 시작부터 결원이 생기게 된다. 자유한국당은 특조위원 추천 기한 마지막 날인 9일 황 전 위원을 포함해 홍상범 대한중환자 의학회 총무이사, 홍성칠 법무법인 서일 대표변호사를 위원으로 추천한 바 있다.

박세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