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최순실 중형 선고에 “사필귀정” “추상같은 판결” 한목소리 낸 여야
1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20년형,  벌금 180억 원을 선고 받은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
1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20년형, 벌금 180억 원을 선고 받은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민중의소리

'박근혜 게이트'의 한 축인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1심에서 징역 20년과 벌금 180억 원의 중형을 선고받은 가운데, 여야는 13일 한목소리로 환영한다는 입장을 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백혜련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사필귀정이며 이게 바로 정상적인 대한민국의 본 모습"이라고 밝혔다.

백 대변인은 "헌정질서를 유린하고 대한민국에 정면으로 도전한 그들에게 단죄는 필수"라며 "무너진 법치를 세우고 정의를 구현하기 위해선 엄한 처벌은 당연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발언하는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발언하는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정의철 기자

그는 "특히 재판부는 주요 혐의에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공모를 인정한 만큼, 박근혜 전 대통령은 더 이상 부인과 보이콧 등 여전히 사법질서를 무시하고 부정하는 행태가 아니라 본인의 범죄혐의를 인정하고 국민 앞에 진심어린 참회와 사죄를 하는 것만이 속죄하는 유일한 길임을 깨닫기 바란다"고 꼬집었다.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국가를 대혼란에 빠뜨린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법원의 추상같은 판결"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판결을 계기로 다시는 대한민국에서 국민이 위임한 숭고한 권력을 사유화하고, 이를 개인의 사리사욕에 이용하는 국정농단의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정의철 기자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