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제3당’ 바른미래당 닻 올렸다 “이념·지역 넘는 대안야당될 것”
바른미래당 유승민, 박주선 공동대표가 13일 오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출범대회'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박주선 공동대표가 13일 오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출범대회'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 정당인 '바른미래당'이 대안야당을 내세우며 13일 공식 출범했다.

바른미래당은 국민의당 21석과 바른정당 9석이 합쳐져 30석의 원내교섭단체로서 제3정당으로 자리 잡았다. 이제 20대 국회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의 교섭단체 체제로 재편됐다.

'대안 정당' 목표로 내세운 바른미래당
"정치 괴물 된 거대 양당, 반드시 심판해야"

유승민,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와 안철수 전 대표가 13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출범식에서 축하 박수를 치고 있다.
유승민,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와 안철수 전 대표가 13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출범식에서 축하 박수를 치고 있다.ⓒ정의철 기자

바른미래당은 이날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출범대회를 열고 창당을 공식 선언하고, 초기 지도부와 당의 정체성을 드러낼 정강정책 및 당헌 등을 의결했다. 초대 당 대표는 영·호남 화합이라는 신당의 가치를 강조하기 위해 국민의당 박주선 국회부의장과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추대됐다. 국민의당의 창업주인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그동안 밝혀왔듯 2선으로 후퇴한다.

바른미래당은 문재인 정부와 여당 그리고 제1야당을 동시에 비판하며 이념과 지역을 뛰어넘는 대안 야당이 되겠다는 포부를 내세웠다. 특히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정치 괴물"이라고 규정하며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기득권 패권 정치의 본색을 드러내며 협치는커녕 정부의 오만, 독선에 동조하는 민주당과 구태정치의 본색을 드러내며 민생을 볼모로 보이콧하는 자유한국당이 121석 여당과 117석 제1야당의 현주소"라며 "이런 정당은 당장 심판해야 한다"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바른미래당에 대해선 "전라도와 경상도의 벽을 허물었다. 왼쪽과 오른쪽의 경계도 지웠다. 호남과 영남, 진보와 보수를 넘어 국민으로 다시 하나가 됐다"며 "중도개혁의 힘을 하나로 모아 강력한 대안 야당이 되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안 전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정책 대부분을 비판하며 '선명 야당'이 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무능은 심해지고 독주는 멈추지 않는다"며 "바른미래당은 더 이상 잘못된 국정운영은 절대로 좌시하지 않겠다. 대안을 제시하고 무책임한 정책은 꼭 바로 잡겠다"고 경고했다.

바른미래당 당 대표로 추대된 유승민 대표 역시 "낡고 부패한 기득권 보수와 무책임하고 불안한 운동권 진보와는 분명히 다른 길을 갈 것"이라며 "집권여당과 경쟁해 승리하는 수권정당이 될 것이고 자유한국당과 경쟁해 승리하는 중도보수의 개혁정당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 대표는 특히 문재인 정부의 안보정책과 관련해서는 "불안하고 무능하다"고 맹비난하면서, 바른미래당이 북핵을 제거하는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바른미래당은 한국전쟁 이후 최악의 위험에 처한 국가 안보를 튼튼하게 지키는 정당이 돼야 한다"며 "전쟁을 막기 위해서도 북핵을 제거하기 위해서도 최고 수준의 제재와 압박, 굳건한 한미동맹은 필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상호불신으로 흔들리는 한미동맹을 다시 굳건히 해서 전쟁을 초래할 수 있는 군사옵션을 미국이 사용하지 않도록 설득하고 북한의 어떤 도발에 대해서도 한미연합전력은 강력한 억제력을 유지해야 한다"며 "이 일은 불안하고 위험한 문재인 정부에 그냥 맡겨둘 수 없다. 바른미래당이 전쟁을 막고 북핵을 제거하는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바른미래당 30명 의원 중 24명만 참여
한때 '안철수 계' 였던 김성식·박선숙·채이배도 불참

유승민,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 안철수 전 대표가 13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출범식에서 손을 맞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유승민,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 안철수 전 대표가 13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출범식에서 손을 맞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그러나 이날 바른미래당 출범대회에서는 신당 소속 30명의 의원 중 24명만 참석하면서, 불안한 첫 출발을 보여줬다.

당초 통합에 반대했으나 스스로 탈당하면 의원직을 상실하는 비례대표 신분 때문에 민주평화당으로 합류하지 못한 이상돈·박주현·장정숙 의원 뿐만 아니라 김성식·박선숙·채이배 의원도 불참했다.

김성식·박선숙 의원의 경우에는 한때 '안철수계'로 꼽혀왔지만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면서 안 전 대표와 멀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채이배 의원은 통합 신당의 정강정책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합리적 진보', '햇볕정책' 등을 표기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갈등을 빚은 바 있다.

실제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탈이념'을 내세우면서도 창당대회 전날까지 신당의 정체성을 두고 이견을 보였다. 결국 정강정책에 진보, 보수, 중도라는 이념적 표현을 배제하기로 의견을 모으면서 갈등이 일단락되기는 했지만 성급히 통합을 추진한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불거졌다.

특히 유승민 대표는 이날 바른미래당을 '개혁 보수'라고 규정하면서, 정체성 문제가 향후 갈등의 씨앗이 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