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美정보수장 “북핵은 미국에 실존적 위협, 대응 결정시간 어느 때보다 가까워져”
댄 코츠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은 13일(현지 시간) 미 상원 정보위원회에 출석해 북한 핵은 미국에 ‘실존적 위협’이라며, 어떻게 대응할지에 관한 결정의 시간이 그 어느 때보다도 가까워지고 있다고 밝혔다.
댄 코츠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은 13일(현지 시간) 미 상원 정보위원회에 출석해 북한 핵은 미국에 ‘실존적 위협’이라며, 어떻게 대응할지에 관한 결정의 시간이 그 어느 때보다도 가까워지고 있다고 밝혔다.ⓒ미 의회 공개영상 캡처

댄 코츠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은 북한 핵은 미국에 ‘실존적 위협’이라며, 어떻게 대응할지에 관한 결정의 시간이 그 어느 때보다도 가까워지고 있다고 밝혔다.

코츠 국장은 13일(현지 시간) 미 상원 정보위원회의 ‘전 세계 위협’에 관한 청문회에 출석해 “이것(북핵)은 잠재적으로 미국뿐 아니라, 북한에도 실존적 위협(existential threat)”이라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북한) 김정은의 입장에서는 특히, 어떠한 종류의 (북한에 대한) 활동적인(kinetic) 공격이나 핵무기를 포기하라는 강요 시도는 그의 국가와 자신의 리더십에 대한 실존적 위협으로 받아들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정은이 잠재적으로 보여준 불안정성과 도발적인 본성은 미국에 상당한(significant) 위협”이라면서 “이것에 어떻게 대응할지에 관한 결정의 시간이 그 어느 때보다도 가까워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코츠 국장은 이어 “우리의 목표는 평화적 해결이다. 우리는 여러 방법으로 최대한의 대북 압박을 가하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이 상황이 미국에 실존적 문제라는 사실과 마주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한편, 코츠 국장은 정보위원회에 제출한 서면진술서를 통해 “북한은 핵무기는 그들의 생존을 위한 근본이라고 거듭 말하면서, 핵무기 보유와 장거리 미사일 실전 배치를 실행(commitment)하고 있다”면서 “이는 (북한) 정권이 협상을 통해 그것들을 없앨 의도가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댄 코츠 국가정보국(DNI) 국장은 13일(현지 시간) 미 상원 정보위에 제출한 서면진술서를 통해 “북한은 핵무기는 그들의 생존을 위한 근본이라고 거듭 말하고 있다”면서 “이는 (북한) 정권이 협상을 통해 그것들을 없앨 의도가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댄 코츠 국가정보국(DNI) 국장은 13일(현지 시간) 미 상원 정보위에 제출한 서면진술서를 통해 “북한은 핵무기는 그들의 생존을 위한 근본이라고 거듭 말하고 있다”면서 “이는 (북한) 정권이 협상을 통해 그것들을 없앨 의도가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해당 진술서 캡처

그러면서 “2016년 이후 미사일 시험을 가속화한 데 이어 북한은 2018년에는 더 많은 시험을 강행할 것 같다”면서 “북한 외무상은 김정은이 태평양 상공에서 핵실험을 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었다”고 상기시켰다.

이에 관해 로이터통신은 “이러한 경고(코츠 국장의 언급)는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하고 남북 간 대화가 재개되는 등 한반도의 긴장 완화에도 불구하고 나왔다”고 지적했다.

이 매체는 또 “이날 청문회에 나온 마이크 폼페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미국에 대한 핵 위협으로 남겠다는 김정은의 야심에는 ‘어떠한 전략적 변화의 조짐도 없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