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는 내 업적... 디트로이트로 돌아올 것” 자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미연방의회 의원들과 무역 관련 회의를 하는 자리에서 미국 자동차 기업인 ‘제네럴모터스(GM)’의 한국 군산공장 폐쇄는 자신의 업적이라며, 공장이 미국 디트로이트로 돌아올 것이라고 자랑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미연방의회 의원들과 무역 관련 회의를 하는 자리에서 미국 자동차 기업인 ‘제네럴모터스(GM)’의 한국 군산공장 폐쇄는 자신의 업적이라며, 공장이 미국 디트로이트로 돌아올 것이라고 자랑했다.ⓒ백악관 공개영상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자동차 기업인 ‘제네럴모터스(GM)’의 한국 군산공장 폐쇄는 자신의 업적이라며, 공장이 미국 디트로이트로 돌아올 것이라고 자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3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미연방의회 의원들과 무역 관련 회의를 하는 자리에서 회의 초반에 “방금 들어온 소식”이라며 GM의 군산공장 폐쇄 결정이 담긴 문서를 집어 들고 읽기 시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GM이 구조조정을 위한 첫 단계를 발표했는데, 오늘 5월까지 제조 중단과 군산공장을 폐쇄할 예정”이라며 “그들(GM)은 디트로이트로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여러분은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기 전에는 이런 소식을 들어본 적이 없을 것”이라면서 “나를 믿으라, 그들이 한국에서 디트로이트로 돌아오고 있다. 그들이 오고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GM의 경우에서 보듯이, 우리는 한국과 매우, 매우 나쁜 무역협정을 맺고 있다”면서 “(대체) 누가, 손실만 남는 그러한 협정을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한국과의 무역 협정은 끔찍한(horrible) 재앙이었다”면서 “우리가 한국과 무역 협상을 하고 있지만, 공정한 협정을 하거나 아니면 폐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러나 우리가 그렇게 하기 전에 제너럴모터스(GM)가 디트로이트로 돌아오고 있다”면서 “그것은 정말로 중요한 환상적인 결정(statement)이다. 많은 다른 회사들이 뒤따를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회의 모두에 이러한 언급을 한 것은 GM의 군산공장 폐쇄 결정을 자신의 공으로 돌리면서, 한국에 대한 무역 압박을 더욱 강화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또 GM 측에도 디트로이트로 돌아올 것을 공개적으로 압박하면서, 자신의 ‘미국 우선주의(America First)’ 정책을 더욱 홍보하려는 언론플레이로 해석된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