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 또 별세, 이제 30명 남았다
소녀상 곁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는 시민
소녀상 곁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는 시민ⓒ김철수 기자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은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모(88) 할머니가 별세했다고 14일 밝혔다.

나눔의 집은 "뇌졸중과 중증 치매를 앓아온 김 할머니는 오늘 새벽 6시 40분께 돌아가셨다. 유가족의 뜻에 따라 장례 절차나 신원 등은 모두 비공개한다"고 말했다.

평택이 고향인 김 할머니는 16살 때인 1945년 일본 오카야마로 연행돼 '위안부'로서 고통스러운 삶을 살았다. 일본으로 유학을 보내준다는 말에 속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방 후 고향으로 돌아와 지난 2012년 10월부터 나눔의 집에서 생활해왔다.

김 할머니의 별세로 '위안부' 생존자는 30명으로 줄었다. 지난달 5일에도 임모(89세) 할머니가 숨졌는데, 일본의 진정한 사과를 받지 못한 채 세상을 떠나는 할머니들이 국민들의 가슴을 적시고 있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는 "고통스러운 세상의 일 모두 잊으시고 좋은 곳에서 편안히 쉬어 달라"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이정미 기자

세상사 두루 호기심이 많습니다. 진실과 정의는 물론 B급 코드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