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추미애 “정치검찰 운운한 최순실 후안무치…주범인 박근혜 재판도 지켜볼 것”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자료사진ⓒ정의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4일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의 주범인 ‘비선실세’ 최순실 씨에게 1심에서 징역 20년이 선고된 것과 관련해 “부끄러운 과거를 다시 돌아본 판결이었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힌 뒤 “그런데도 헌정 사상 초유의 탄핵을 몰고 온 주범이 정치 검찰 운운하며 반성하지 않는 태도를 보였다”며 “이는 적반하장을 넘어 후안무치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국민이 부여한 대통령의 권한으로 개인의 사익을 채운 것은 모든 범죄를 통틀어 용서받을 수 없는 일”이라며 “주범이자 공범인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재판도 법치의 근간을 세울 판결이 될지 국민이 지켜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항소심과 달리 전날 재판에서 이른바 ‘안종범 수첩’의 증거 능력이 인정된 데 대해선 “이 부회장에 대한 2심이 얼마나 비상식적이고 편향적이었는지 알 수 있다”며 “삼성공화국만큼은 포괄적 뇌물죄가 인정되지 않는다는 반칙 예외가 있다는 것을 유감으로 밝힌다”고 밝혔다.

그는 “삼성이 뒷돈을 대고 삼성 편이 돼 달라고 비는 사람들이 대한민국 언론에 포진돼 있고 법조계를 장악하고 공직사회 요직에 있는 상황”이라며 “정경유착의 제왕 삼성공화국이 법의 심판대 앞에 서면 그 제왕은 죽지 않는 ‘제왕불사’ 판결을 받아내는 것을 확인시켜 줬다”고 지적했다.

이밖에도 추 대표는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 실소유주 의혹이 제기된 ‘다스’의 비자금을 추가로 발견한 것에 대해 “박근혜·최순실이 저지른 국기 문란에 못지않다”며 “이명박 전 대통령은 박 전 대통령을 반면교사 삼아 모든 것을 털어놓으라”고 일침을 가했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