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연희단’ 이윤택 ‘여관방 성추행’ 논란, 연극계는 ‘미투’ 중
김수희 연출가 'metoo' 동참
김수희 연출가 'metoo' 동참ⓒ김수희 연출가 페이스북

법조계, 출판계에 이어 연극계에서도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 바람이 확산되고 있다. 지난 12일 유명 연극배우 이명행 씨의 성추행 논란이 보도된 이후 연극인들이 용기를 내 과거 성폭력 사건들을 폭로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극단 미인의 대표이자 연출가인 김수희 연출가도 14일 페이스북에 ‘metoo’라는 해시테그(#)를 단 뒤 자신이 10여년 전 연희단거리패 이윤택 연출가에게 당했던 성추행을 고백했다.

김 연출가는 글 속에서 이윤택 연출가의 이름을 직접 거론하지 않았지만 ‘오구 지방공연’, ‘지방 공연을 마치고 밀양으로 돌아왔다’ 등의 내용을 통해서 해당 연출가가 이윤택 연출가임을 암시했다. 이 연출가는 연극 ‘오구’를 쓰고 연출했으며, 이 밖에도 수많은 작품을 통해서 상을 휩쓸며 관객들에게 대학로 대표 중견 연출가로 이름을 알려 왔다.

김 연출가는 페이스북에 “여관방을 배정받고 후배들과 같이 짐을 푸는데 여관방 인터폰이 울렸다. 밤이었다. 내가 받았고 전화 건 이는 연출이었다. 자기 방 호수를 말하며 지금 오라고 했다”면서 “왜 부르는지 단박에 알았다. 안마를 하러 오라는 것이다”고 당시 상황을 언급했다.

이어 “그는 연습 중이던 휴식 중이던 꼭 여자단원에게 안마를 시켰다”며 “그게 본인의 기를 푸는 방법이라고 했다. 안 갈 수 없었다. 그 당시 그는 내가 속한 세상의 왕이었다”고 밝혔다.

또 “예상대로 안마를 시켰다. 얼마쯤 지났을까 그가 갑자기 바지를 내렸다. 그리고 자기 성기 가까이 내 손을 가져가더니 성기 주변을 주무르라고 했다”며 “내 손을 잡고 팬티 아래 성기 주변을 문질렀다. 나는 손을 뺏다. 그리고 그에게 ‘더는 못하겠습니다.’란 말을 꺼냈다”고 말했다.

김 연출가는 “그가 연극계선배로 무엇을 대표해서 발언할 때마다, 멋진 작업을 만들어냈다는 극찬의 기사들을 대할 때마다 구역질이 일었지만 피하는 방법 외에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며 “오늘 그 연출이 국립극단 작업 중 여배우를 성추행했고 국립 작업을 못하는 벌 정도에서 조용히 정리가 되었었다는 기사를 접했다. 여전함에 분노가 치밀어 올랐다. 많이 고민하다 글을 쓰기로 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제라도 이 이야기를 해서 용기를 낸 분들께 힘을 보태는 것이 이제 대학로 중간선배쯤인 거 같은 내가 작업을 해나갈 많은 후배들 앞에서 부끄럽지 않은 선배가 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미투 운동’에 동참했다.

해당 글 아래에는 지인과 연극계 동료, 선후배들이 응원과 동참의 글을 남겼다.

연희단거리패 측은 “이윤택 연출가가 지난 잘못을 반성하고 모든 것을 내려놓고 근신하겠다고 밝혔다”면서 내달 1일 예정된 ‘노숙의 시’ 공연부터 연출을 모두 취소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이명행 성추행 추가 폭로, “이명행 아직도 그러고 다니나”

김수희 연출가 페이스북

#metoo

10년도 전의 일이다.
극단일이 워낙 많고 힘들다 보니 버티는 동기가 거의 없었고 내가 중간선배쯤 되었을 때다. 오구 지방공연에 전 부치는 아낙으로 캐스팅이 됐다.
주로 사무실에서 기획 업무를 많이 했지만 공연이 많다보니 나같이 연기에 재능이 없는 사람도 작품에 투입이 됐었다.
여관방을 배정받고 후배들과 같이 짐을 푸는데 여관방 인터폰이 울렸다. 밤이었다.
내가 받았고 전화 건 이는 연출이었다. 자기 방 호수를 말하며 지금 오라고 했다.
왜 부르는지 단박에 알았다. 안마를 하러 오라는 것이다.
그는 연습 중이던 휴식 중이던 꼭 여자단원에게 안마를 시켰다. 그게 본인의 기를 푸는 방법이라고 했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작업을 이어나갈 수가 없다고 했다.
안 갈 수 없었다. 그 당시 그는 내가 속한 세상의 왕이었다.
문을 열고 들어가니 그가 누워있었다. 예상대로 안마를 시켰다. 얼마쯤 지났을까 그가 갑자기 바지를 내렸다. 그리고 자기 성기 가까이 내 손을 가져가더니 성기 주변을 주무르라고 했다. 내 손을 잡고 팬티 아래 성기 주변을 문질렀다. 나는 손을 뺏다. 그리고 그에게 ‘더는 못하겠습니다.’란 말을 꺼냈다. 그의 방에 들어와 처음 했던 말이었던 거 같다. 나는 방을 나왔고 지방공연을 무사히 마치고 밀양으로 돌아왔다. 그러고도 한, 두 편의 작업을 더 하고 극단을 나왔다. 정해진 일정이었고 갑자기 빠질 수 없어서였다.
대학로 골목에서, 국립극단 마당에서 그를 마주치게 될 때마다 나는 도망 다녔다.
무섭고 끔찍했다.
그가 연극계선배로 무엇을 대표해서 발언할 때마다, 멋진 작업을 만들어냈다는 극찬의 기사들을 대할 때마다 구역질이 일었지만 피하는 방법 외에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오늘 그 연출이 국립극단 작업 중 여배우를 성추행했고 국립 작업을 못하는 벌 정도에서 조용히 정리가 되었었다는 기사를 접했다. 여전함에 분노가 치밀어 올랐다. 많이 고민하다 글을 쓰기로 했다. 쓰는 내도록 온 몸이 떨려온다. 하루 자고 나면 괜찮지 않을까 싶다.

이제라도 이 이야기를 해서 용기를 낸 분들께 힘을 보태는 것이
이제 대학로 중간선배쯤인 거 같은 내가
작업을 해나갈 많은 후배들 앞에서 부끄럽지 않은 선배가 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이윤택 연출가
이윤택 연출가ⓒ뉴시스

김세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