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펜스 美부통령 “북한 핵 완전 포기 전까지는 대북 정책 변화 없다” 재강조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14일(현지 시간) 미국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AXIOS)’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핵을 완전하게 포기할 때까지는 미국의 대북 정책은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또 북한과의 대화가 협상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14일(현지 시간) 미국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AXIOS)’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핵을 완전하게 포기할 때까지는 미국의 대북 정책은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또 북한과의 대화가 협상은 아니라고 강조했다.ⓒ악시오스 해당 기사 캡처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북한이 핵을 완전하게 포기할 때까지는 미국의 대북 정책은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또 북한과의 대화가 협상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펜스 부통령은 14일(현지 시간) 미국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AXIOS)’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은 지구상에서 가장 폭군적(tyrannical)이고 억압적인 정권이며 감옥 국가와 다름없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펜스 부통령은 또 “미국은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위협을 다룰 실행 가능한(viable) 군사옵션을 갖고 있다”면서 “(다만) 우리는 북한이 우리의 의도와 동맹의 진지함을 확실히 이해할 수 있도록 모든 기회를 소진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이 그들의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게(verifiably) 포기한다면, 우리는 북한 정권과 우리 정책에 관해 대화(communicate)하는 데는 열려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펜스 부통령은 “그러나 북한은 또한, 내가 일본에서도 분명히 밝혔지만, 우리 미국과 동맹은 사상 최고로 강한 또 다른 제재(sanction)를 부과하리라는 것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그들의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영구히 포기하고, 우리 미국과 역내 동맹에 대한 위협을 중지할 때까지는 (미국은) 아무것도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펜스 부통령은 또 “우리는 북한이 만약 (우리와) 대화의 기회가 있다면, 미국의 이러한 확고한(fixed) 정책을 확실하게 이해하기를 바란다”면서 “(트럼프) 대통령도 항상 대화를 믿는다고 분명히 해왔다”고 밝혔다.

하지만 펜스 부통령은 “그러나 대화는 협상이 아니”라며 “대화는 서로를 이해하는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펜스 부통령의 이러한 언급에 관해 미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Politico)’는 “펜스 부통령은 미국이 북한의 군사·핵무기 실험을 끝내는 것으로 김정은에게 (대북 타협) 양보를 제공할 수 있다는 아이디어에 문을 닫아 버렸다”고 평가했다.

이 매체는 그러면서 “(그 대신에) 펜스 부통령은 북한이 미국과 협상에 개입하기 위해서는 그들의 미사일 프로그램을 완전하게 폐기(shutter)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펜스 부통령은 이날 인터뷰에서 지난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김여정 북한 제1부부장을 만나지 않은 것과 관련해 “나는 독재자의 여동생을 피하지 않았다”면서 “그러나 나는 그녀를 무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한 행사에서 미국이 그녀에게 관심을 보이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으로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