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이명박 금고지기’ 이병모, 영장심사…차명재산 자료파기
이명박 전 대통령
이명박 전 대통령ⓒ민중의소리

이명박 전 대통령의 ‘금고지기’로 알려진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이 구속 위기에 처했다.

서울중앙지법은 15일 오전 10시30분부터 증거인멸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등 혐의 등을 받는 이 국장을 상대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하고 있다.

통상적으로 영장실질심사는 휴일을 피하지만, 그가 긴급체포 상태인 만큼 휴일인 이날 진행돼 엄철 당직판사가 심리한다. 구속여부는 이르면 이날 밤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다스 실소유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는 이 국장이 이 전 대통령의 차명재산을 관리하며 비자금 조성 등에 관여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이 국장은 다스 자회사 홍은프레닝과 협력업체 금강의 법인자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또 홍은프레닝 자금 수십억원을 이시형씨 소유회사인 SM의 자회사 ‘다온’에 특혜대출해주는 데 관여한 배임 혐의도 있다.

검찰은 또 이 국장이 이 전 대통령 퇴임 이후인 지난 2013년부터 청와대에서 생산돼 반출된 대통령기록물 자료를 개인적으로 보관·은닉해온 사실도 확인했다.

특히 이 국장은 검찰 수사가 진척되자 이 전 대통령의 차명재산 관련 내용이 담긴 입출금 장부를 일부 파쇄한 뒤 검찰에 제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검찰은 지난 12일 이 국장을 긴급체포하고 14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 국장은 검찰 조사에서 장부파쇄 등 증거인멸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 전 대통령의 처남 고 김재정씨 지분의 실소유주가 따로 있다는 취지의 진술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다스 실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임을 뜻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또 다른 ‘금고지기’로 지목된 이영배 금강 대표에 대해서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상태다.

김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