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美 플로리다 고교서 총기난사 참극... 최소 17명 사망, 10여명 부상
미국 플로리다주에 있는 한 고등학교에서 14일(현지 시간) 오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최소 17명이 사망했다. 긴급 대응팀이 부상자를 후송하고 있는 장면.
미국 플로리다주에 있는 한 고등학교에서 14일(현지 시간) 오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최소 17명이 사망했다. 긴급 대응팀이 부상자를 후송하고 있는 장면.ⓒ뉴시스/AP

미국 플로리다주에 있는 한 고등학교에서 14일(현지 시간) 오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최소 17명이 사망하고 수십 명이 부상을 당하는 참극이 발생했다.

플로리다주 브로워드 카운티 경찰국에 따르면, 마이애미 북쪽 약 72㎞ 지점의 파크랜드에 있는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에서 이날 총기를 든 한 청년이 학교에 침입해 교실 등에서 무작위로 난사했다.

미 CNN 방송과 현지 방송에 따르면, 이 학교 퇴학생으로 알려진 용의자인 니콜라스 크루스(19)는 반자동 소총인 AR-15를 소지하고 학교에 들어와 최소 1시간 이상 교실 안과 밖을 오가며 무차별로 난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경찰은 용의자를 현장에서 붙잡아 압송했다고 밝혔다. 현재 총격 용의자도 부상을 당해 병원으로 후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는 치료 후 다시 경찰에 넘겨졌다고 현지 방송들은 전했다.

스콧 이스라엘 브로워드 카운티 경찰국장은 사망자 17명 가운데 12명은 학교 안에서, 2명은 학교 밖에서 그리고 또 다른 1명은 인근 거리에서 발견됐으며, 2명은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다가 숨졌다고 전했다.

미국 플로리다주에 있는 한 고등학교에서 14일(현지 시간) 오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최소 17명이 사망했다고 현지 경찰 당국이 발표하고 있다.
미국 플로리다주에 있는 한 고등학교에서 14일(현지 시간) 오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최소 17명이 사망했다고 현지 경찰 당국이 발표하고 있다.ⓒCNN 방송화면 캡처

현지 병원 관계자들은 현재 부상한 16명이 일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이 중 3명은 중태로 현재 수술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총격은 이 고교 1층 교실 근처에서 수업이 종료되기 직전인 오후 2시 30분께 시작됐다. 소셜네트워크(SNS)에서 당시 교실에서 총격 소리와 함께 학생들이 피를 흘리며 쓰러지는 장면들이 올라와 충격을 더하고 있다.

CNN 방송은 수사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이 용의자가 희생자를 늘리기 위해 일부로 화재 경보를 울린 다음 놀라서 뛰쳐나온 학생들을 대상으로 무차별 총격을 가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현지 경찰은 용의자가 적어도 한 정의 AR-15 반자동 소총과 다수의 탄창을 소지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현재 이번 사건을 단독 범행으로 보고 공범은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 범행 동기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총격 참사가 발생하자, 미국 대부분의 방송은 이를 긴급 속보로 전하며, 현장을 생중계로 연결해 ‘끔찍한 대학살’ 사건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일부 매체는 용의자가 평소에 총기 관련 사이트를 탐닉했다면서 다시 ‘총기 소지’ 문제가 이슈로 급부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학교 총격 사건이 일상화되고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달에는 켄터키주 서부 마셜 카운티 고등학교에서 15세 소년이 권총을 난사해 학생 2명이 숨지고 18명이 다쳤다. 미 언론들은 올해 들어서만 1월 하순까지 11건의 크고 작은 학교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백악관도 이날 참사가 발생하자, 예정된 정례브리핑을 취소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릭 스콧 플로리다 주지사와 전화로 총격 사건에 대해 논의한 후 트위터에 희생자와 가족을 애도하는 글을 올렸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