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현장] ‘4000개 한반도기 물결’ 남과 북 하나되어 공동응원 펼쳤다
14일 오후 강원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아이스하키 여자 예선 3차전 남북 단일팀과 일본의 경기. 남북 단일팀이 경기를 마친후 남북 응원단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14일 오후 강원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아이스하키 여자 예선 3차전 남북 단일팀과 일본의 경기. 남북 단일팀이 경기를 마친후 남북 응원단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뉴시스

여자 하키 남북단일팀의 일본전이 열리는 관동하키센터에 4000여개의 한반도기가 물결쳤다. 빙판 위에서 선수들이 하나되어 선전을 펼칠 때, 관중석에서는 남과 북 응원단들이 함께 뜨거운 응원전을 벌였다. 동계올림픽을 통해 남과 북이 하나되는 순간이 재현된 것이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과 일본의 경기가 14일 오후 4시 40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렸다. 남과 북이 힘을 합쳐 만든 단일팀의 마지막 상대가 ‘숙적’ 일본이라는 점에서 많은 국민의 관심이 쏠렸던 경기다.

14일 남북단일팀의 일본전이 열리는 강릉 관동하키센터 앞에 한반도기를 든 시민들이 줄을 서있다.
14일 남북단일팀의 일본전이 열리는 강릉 관동하키센터 앞에 한반도기를 든 시민들이 줄을 서있다.ⓒ민중의소리

높은 관심을 반영하듯 경기시작 3시간여 전부터 관동하키센터 주변에 한반도기를 든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6.15 남측위원회 남북 공동응원단’ 회원들은 이날 오전부터 하키센터를 찾아 미리 준비한 한반도기를 시민들에게 나눠줬다. 현장에서 만난 이연희(45)씨는 “후원을 통해 한반도기 만들었고, 오늘 4000여개가 배포될 계획”이라며 “남과 북이 함께 한반도기를 흔들며 ‘우리는 하나’라는 마음을 되새기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역사적인 ‘남북 공동응원’과 ‘첫 골’
선수단·응원단 평창올림픽으로 하나됐다

이날 관중석에서는 역사적인 남북 공동응원전이 펼쳐졌다.

남북 공동응원을 계획한 ‘6.15 남측위원회’는 미리 구한 40여장의 티켓을 포함해, 현장에서 발매하는 당일표를 끊어 총 100여명이 경기장에 입장했다. 북측 응원단 100여명은 관중석 양쪽에 자리 잡았고, 북한선수단 30여명도 3층 관중석 등에서 응원을 하며 경기를 지켜봤다.

한반도기를 든 남북 공동응원단이 관중석을 마주보며 공동응원을 펼치고 있다.
한반도기를 든 남북 공동응원단이 관중석을 마주보며 공동응원을 펼치고 있다.ⓒ뉴시스

“우리팀 이겨라” “코리아 힘내라”

북측 응원단이 구호를 외치면 남측응원단이 따라 외쳤고, 남측응원단이 구호를 선창하면 북측응원단도 같은 구호를 외치며 호응을 보냈다. 남측 공동응원단 구호가 적힌 손팻말을 높게 들어 4000여 관중의 호응을 유도하기도 했다. 관중석을 가득 채운 남과 북의 시민들이 한반도기를 펄럭이며 하나된 순간이었다.

응원전을 지휘한 김나영(23)씨는 “북측 응원단과 함께 마주 보면서 공동응원 한다는 사실만으로도 정말 감동적이고 뜻깊은 순간”이라며 “단일팀 결성을 통해 남과 북이 함께 응원을 주고받으며 우리가 한민족이라는 사실을 다시금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일본에 2골을 먼저 내준 상황에서도 단일팀 선수들은 포기하지 않았고, 남북 공동응원단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경기장에는 더욱 큰 응원 함성이 울려 퍼졌다.

기다리던 남북단일팀의 첫골이 터졌다. 미국 출신 귀화선수인 희수 그리핀의 슛이 일본팀 골망을 흔들때 경기장 분위기는 최고조에 달했다. 남측 공동응원단은 서로 부등켜 안고 첫골의 기쁨을 나눴고, 참았던 눈물을 흘리는 북측 응원단도 눈에 띄었다. 북측응원단부터 시작된 파도타기는 경기장 끝에서 끝으로 물결쳤다.

14일 오후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여자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과 일본의 경기를 앞두고 북한 응원단이 참석해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14일 오후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여자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과 일본의 경기를 앞두고 북한 응원단이 참석해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2018평창사진공동취재단

경기는 1:4로 패했지만 응원단의 얼굴에서 미소가 사라지지 않았다. 응원단은 “코리아 잘했다”를 연호하며 잘 싸워준 단일팀을 응원했다. 관중들은 미리 준비한 곰인형 선물을 링크에 던졌고, 선수들은 손을 흔들어 고마움을 표했다.

아들 두명과 함께 공동응원전에 참여한 김정관(58)씨는 “단일팀 선수들에게 힘을 주기 위해 더 큰 소리로 응원을 했다”며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싸워줘서 고맙다”고 했다. 이어 “남과 북이 하나된 순간을 가족과 함께할 수 있어서 뜻깊다”며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이런 (단일팀) 기회가 더 많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북측 응원단도 같은 마음이었다. 경기 직후 경기장 로비에서 기자와 만난 북측 응원단 관계자는 “첫 골 나왔을때처럼 남과 북이 하나 되면 못할 일이 없지 않겠느냐”며 “계속 단일팀으로 하나 돼서 세계에 단합된 힘을 보여줘야 한다”는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북측 응원단은 경기가 끝난 후에도 자리를 뜨지 않고 ‘우리의 소원은 통일’과 ‘다시 만나요’를 부르며 재만남을 기약했다.

관련기사

옥기원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