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이건희 최측근’ 이학수, 다스 소송비 대납 혐의 검찰 출석
다스의 미국 내 소송비 대납 혐의를 받고 있는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뇌물공여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8.02.15.
다스의 미국 내 소송비 대납 혐의를 받고 있는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뇌물공여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8.02.15.ⓒ뉴시스

이학수 전 삼성전자 부회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는 다스 측에 뇌물을 건네는 데 관여한 혐의로 검찰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15일 이 전 부회장을 뇌물공여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이 전 부회장은 이날 오전 9시 47분께 검찰청사에 나타나 ‘다스에 왜 소송비용을 지원했느냐’, ‘이 전 대통령의 요구였느냐’는 등 취재진 질문에 “검찰에서 사실대로 성실하게 조사받겠다”고만 짧게 말한 뒤 조사실로 향했다.

검찰은 이날 이 전 부회장을 상대로 삼성전자가 다스의 미국 소송비용을 대답하는 데 어떤 경위로 개입했는지, 이 전 대통령 측의 요구가 있었는지 등을 캐묻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스는 2000년대 초반 BBK 투자자문 전 대표 김경준 씨를 상대로 BBK 투자금 140억원에 대한 반환소송을 수차례 미국에서 진행했으나 별다른 소득이 없었다.

이후 다스는 이 전 대통령 재임 기간인 2009년 미국 대형로펌 ‘에이킨검프(Akin Gump)’를 새로 선임했고, 2011년 김 씨로부터 140억원을 돌려받은 바 있다. 삼성전자는 해당 로펌의 주요 고객으로 알려져있다.

검찰은 다스 관련 수사를 진행하면서 소송 당시 에이킨검프의 선임 비용 약 수십억 원을 삼성전자가 부담한 사실을 파악했다.

검찰은 이 과정에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최측근인 이 전 부회장이 관여한 정황을 포착하고 삼성전자 사옥, 이 전 부회장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다스 실소유주로 의심받고 있는만큼 삼성전자가 업무상 별다른 관계가 없는 다스에 거액을 지원한 배경에 이 전 대통령이 있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또한 지난 2009년 12월 이 전 대통령이 이 전 회장을 대상으로 이례적인 ‘원포인트’ 특별 사면을 단행한 것과 소송비 지원이 대가 관계에 있는지 여부를 살피고 있다.

김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