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남녀 쇼트트랙 17일 금빛 레이스 도전, 문 대통령도 직접 관람하며 응원한다
한국의 임효준이 13일 오후 강원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예선 경기에서 역주하고 있다.
한국의 임효준이 13일 오후 강원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예선 경기에서 역주하고 있다.ⓒ2018평창사진공동취재단

한국 남녀 쇼트트랙 국가대표팀이 17일 우승을 향한 금빛 레이스를 펼친다.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은 1500m, 남자 대표팀은 1000m 경기에 출전한다. 특히 이날은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관람하며 남녀 쇼트트랙 선수들을 응원할 예정이다.

이날 오후 7시에 열리는 여자 1500m 예선에는 심석희(21)가 예선 1조, 최민정(23)이 4조, 김아랑(20)이 6조에서 각자의 기량을 발휘한다.

이 종목은 500m에서 실격처리로 아깝게 메달을 놓친 최민정 선수의 주 종목이다. 최민정은 지난해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시리즈 1500m에 4번 참가해 금메달 3개, 은메달 1개를 따내며 정상의 자리에 우뚝섰다.

최민정에 이어 심석희는 이 종목에서 유력한 메달 후보로 지목되고 있다. 심석희는 이 부문 랭킹 2위를 차지하고 있다. 심석희는 4조 예선에서 500m 금메달리스트인 이탈리아의 아리아나 폰타나를 상대로 경기를 벌인다.

여자 대표팀의 '맏언니' 김아랑은 6조 예선에서 캐나다의 강자 '킴 부탱'과 승부를 펼친다.

쇼트트랙 여자 1500m의 결승전은 이날 오후 9시 9분에 시작된다.

이날 오후 7시 44분에 시작될 남자 1000m 경기에는 임효준(22), 서이라(26), 황대헌(19)이 같은 조인 1조에 편성돼 준준결승전을 펼친다. 상위 2명 만이 상위라운드에 진출하기 때문에 1명은 떨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황대헌은 이 종목 세계랭킹 2위로 메달이 유력시 된다. 1500m에서 우리나라 첫 금메달을 안겨준 임효준은 1000m에서 2관왕에 도전한다.

남자 쇼트트랙 1000m 결승전은 이날 오후 9시 24분에 시작된다.


양아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