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여자컬링, 12-5로 중국 완파하고 4강 ‘청신호’
18일 오후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예선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 한국 김선영과 김초희가 스위핑 하고 있다.
18일 오후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예선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 한국 김선영과 김초희가 스위핑 하고 있다.ⓒ2018평창사진공동취재단

여자컬링 대표팀이 중국을 완파하고 4강 진출을 향해 순항했다.

김은정(스킵), 김초희(리드), 김선영(세컨드), 김경애(서드), 김영미(후보)로 이뤄진 컬링 여자 대표팀은 18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단체 5차전에서 중국을 12-5라는 점수로 꺾었다.

3연승을 기록한 한국은 4승 1패를 기록하게 됐다. 컬링 종목의 경우, 예선에서 10개 참가국이 한 차례씩 맞붙고 상위 4위에 들어야 4강 플레이오프(PO)에 진출할 수 있다.

한국은 후공에서 득점을 많이 했다. 후공을 잡은 1엔드부터 기선제압을 해가던 한국은 중국의 실패를 놓치지 않고 3점을 대량 획득하는 등 순항 행보를 보였다. 한국은 2엔드에서 1실점, 3엔드에서 3득점을 보이며 6-1의 격차를 벌렸다. 4엔드에서도 1점만 허락했고 5엔드에서는 4점을 차지했다.

중국은 6엔드 2점을 가져가는 등 10-5까지 추격해왔지만 한국은 차분하게 격차를 벌려 나갔다. 한국은 지난해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결승에서 중국에게 고배를 마셨지만 이번 경기를 통해 설욕에 성공했다.

김세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