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여자 컬링 일본과 4강전...예선전 패배 설욕할 수 있을까?
21일 오전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예선 한국과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들(OAR)의 경기에 출전한 한국 김선영과 김영미가 스위핑하고 있다.
21일 오전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예선 한국과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들(OAR)의 경기에 출전한 한국 김선영과 김영미가 스위핑하고 있다.ⓒ2018평창사진공동취재단

강팀들을 꺾으며 파란을 일으키고 있는 ‘팀 킴’ 여자 컬링 대표팀이 23일 일본과의 4강전을 치른다.

대표팀은 이날 오후 8시 5분 강릉 컬링 센터에서 예전전 첫 패배를 안겼던 일본을 다시 만나 결승전 티켓을 두고 맞붙는다.

앞서 대표팀은 지난 21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예선 8차전에서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를 상대로 11대2로 대승을 거두는 등 이번 올림픽에서 8승 1패를 기록하며 예선 1위로 4강에 올랐다. 일본은 5승 4패로 4위다.

대표팀은 지난 15일 예선 2차전에서 일본을 만나 패배한 바 있다. 일본에 패한 뒤 대표팀은 “꼭 이겨야 한다는 생각에 샷에 집중하지 못했다”며 “내 샷에만 집중하면 성공 확률이 높아진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패배의 교훈을 곱씹었다. 이후 대표팀은 스위스, 영국, 스웨덴 등 컬링 강호들로부터 연승을 거뒀다.

이번 올림픽에서 대표팀의 목표는 4강이었지만, 일본과의 4강전에서 승리한다면 금메달도 노릴 수 있다.

김은정 선수는 대한체육회와의 사전 인터뷰에서 “최종 목표는 4강 진출”이라며 이와 더불어 “국민들에게 컬링을 알리고, 재미있는 스포츠라는 인식을 심어주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김은정은 “‘한국 컬링의 첫 올림픽 메달리스트’였던 선수로 기억되고 싶다”고 전했다. 김영미도 “올림픽에 진출한 이상, 목표는 메달 획득뿐”이라고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2012년부터 일본 상대 전적도 11승 8패로 한국이 앞선다.

일본은 대표팀을 상대로 힘 있는 투구로 승부를 보겠다는 계획이다.

일본 여자 컬링 대표팀의 스킵(주장) 후지사와 사츠키는 이날 “우리 팀은 아슬아슬하게 예선을 통과했다. 한국은 기술이 좋고, 일본은 파워가 있다. 시합이 재미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