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한국 여자 컬링, 연장전 끝에 8-7로 일본에 설욕

‘팀 킴’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이 연장 11엔드 접전 끝에 일본을 꺾고 결승 진출권을 획득했다.

김은정(스킵)-김영미(리드)-김선영(세컨드)-김경애(서드)로 이뤄진 대표팀은 23일 오후 강릉 컬링 센터에서 열린 일본과의 4강전에서 연장 엑스트라엔드(11엔드) 끝에 8-7로 승리했다.

지난 2014 소치 동계 올림픽에서 처음으로 올림픽에 나섰던 한국 여자 컬링은 첫 은메달을 확보하게 됐다.

이번 승리로 대표팀은 지난 예선전에서 일본에게 유일하게 패배했던 것을 설욕하면서 이번 올림픽 진출팀에게 모두 승리를 기록했다.

대표팀은 같은 시간 영국을 10-5로 꺾은 스웨덴과 25일 오전 9시5분 결승전을 벌인다. 한국은 예선전에서 스웨덴을 7-6으로 꺾은 바 있다. 일본은 24일 영국과 동메달을 두고 맞붙는다.

이날 경기에서 대표팀은 1엔드에서 후공을 잡아 유리한 상황에서 경기를 풀어나갔다. 서드 김경애의 더블 테이크아웃샷이 성공한 데 이어 마지막에 나선 스킵 김은정이 마지막 샷으로 일본의 스톤을 쳐내 3점을 선취하면서 일본을 압박했다.

일본은 2엔드에서 2점을 얻으면서 대표팀을 1점차로 바짝 추격했다. 3, 4엔드에서 두 팀은 1점씩을 주고받았으며, 5엔드에서는 후공을 잡은 대표팀이 2점을 얻으면서 2점차로 달아났다.

6엔드를 6-4로 마무리한 대표팀은 7엔드에서는 2점 이상 내기 어려워지자 블랭크 엔드(양 팀 모두 득점 없이 끝나는 엔드)로 마무리했다. 후공을 유지하는 것으로 유리하게 후반을 이어가는 전략을 택한 것이다. 8엔드에서 한국은 김은정의 마지막 샷으로 1점을 얻으며 7-4로 점수차를 벌렸다.

그러나 일본이 9, 10엔드에서 각각 2점, 1점을 성공시켜 7-7 동점으로 승부는 엑스트라엔드(연장전)로 이어졌다.

11엔드에서도 후공을 잡은 대표팀은 서드 김경애가 더블 테이크아웃을 성공시키면서 유리한 상황을 맞았고, 스킵 김은정의 마지막 샷이 상대 가드를 피해 중앙으로 절묘하게 들어가 1점을 얻으면서 어렵게 승리를 확정지었다.

김은정의 샷이 성공하자 대표팀은 서로 끌어안으며 결승 진출을 기뻐했다. 마지막 샷을 던진 김은정은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