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화보] 한일전 승리 결정짓는 마지막샷, 김은정의 눈물
2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한국과 일본의 준결승전에 출전한 한국 김은정이 연장전 끝에 일본을 8-7로 꺾고 눈물 흘리고 있다.
2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한국과 일본의 준결승전에 출전한 한국 김은정이 연장전 끝에 일본을 8-7로 꺾고 눈물 흘리고 있다.ⓒ2018평창사진공동취재단
2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한국과 일본의 준결승전에 출전한 한국 김은정이 연장전 끝에 일본을 8-7로 꺾고 눈물 흘리고 있다.
2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한국과 일본의 준결승전에 출전한 한국 김은정이 연장전 끝에 일본을 8-7로 꺾고 눈물 흘리고 있다.ⓒ2018평창사진공동취재단

여자 컬림팀을 이끄는 ‘안경선배’ 김은정이 안경을 벗고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23일 저녁 열린 일본과의 준결승에서 김은정의 마지막 샷으로 승리를 확정 지은 순간이었다.

점수는 7-7 동점, 일본의 스톤이 중앙에 더 가까운 상황. 김은정은 특유의 무표정으로 마지막 스톤을 던졌다. 김영미와 김선영은 물론, 하우스에서 스톤 방향을 읽던 김경애까지 스위핑에 가담했다.

2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한국과 일본의 준결승전에 출전한 한국 김선영과 김영미가 연장 11엔드, 승부를 결정지은 스톤을 스위핑 하고 있다.
2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한국과 일본의 준결승전에 출전한 한국 김선영과 김영미가 연장 11엔드, 승부를 결정지은 스톤을 스위핑 하고 있다.ⓒ2018평창사진공동취재단
2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한국과 일본의 준결승전에 출전한 한국 김선영과 김영미가 연장 11엔드, 승부를 결정지은 스톤을 스위핑 하고 있다.
2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한국과 일본의 준결승전에 출전한 한국 김선영과 김영미가 연장 11엔드, 승부를 결정지은 스톤을 스위핑 하고 있다.ⓒ2018평창사진공동취재단

손을 떠난 스톤은 버튼 가까이에 자리했고, 추가 1점을 획득하면서 한국의 승리를 결정지었다. 이번 대회 가장 극적이고, 잊을 수 없는 장면이었다.

경기 내내 무표정한 얼굴이었던 김은정은 승리 후 안경을 벗고 눈물을 흘렸다. 선수들은 긴장된 표정을 풀고 기쁨의 비명을 질렀고 서로를 부둥켜안고 환희의 눈물을 흘렸다. 김은정은 트레이드마크인 안경을 벗어 던지고 주먹을 불끈 쥐어보인 뒤 손키스와 거수경례로 관중에게 화답했다.

2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한국과 일본의 준결승전에 출전한 한국 대표팀이 연장전 끝에 일본을 8-7로 꺾고 포옹하고 있다.
2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한국과 일본의 준결승전에 출전한 한국 대표팀이 연장전 끝에 일본을 8-7로 꺾고 포옹하고 있다.ⓒ2018평창사진공동취재단
2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한국과 일본의 준결승전에 출전한 한국 대표팀이 연장전 끝에 일본을 8-7로 꺾고 포옹하고 있다.
2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한국과 일본의 준결승전에 출전한 한국 대표팀이 연장전 끝에 일본을 8-7로 꺾고 포옹하고 있다.ⓒ2018평창사진공동취재단

김은정은 “오늘은 정말 이기고 싶었다. 이렇게 많은 관중 앞에서 경기해 본 적이 없어서 예선 초반엔 이런 응원이 부담되기도 했지만, 가면서 즐길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일본과의 준결승전에서 승리한 우리 대표팀은 최소 은메달을 확보했다. 오는 25일 오전 9시5분에는 스웨덴과 금메달을 놓고 올림픽 결승전을 치른다.

2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한국과 일본의 준결승전에 출전한 한국 김은정이 연장전 끝에 일본을 8-7로 꺾고 일본 스킵 후지사와 사츠키와 악수하고 있다.
2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한국과 일본의 준결승전에 출전한 한국 김은정이 연장전 끝에 일본을 8-7로 꺾고 일본 스킵 후지사와 사츠키와 악수하고 있다.ⓒ2018평창사진공동취재단
2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한국과 일본의 준결승전에 출전한 한국 대표팀이 연장전 끝에 일본을 8-7로 꺾고 환호하고 있다.
2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한국과 일본의 준결승전에 출전한 한국 대표팀이 연장전 끝에 일본을 8-7로 꺾고 환호하고 있다.ⓒ2018평창사진공동취재단

관련기사

김철수 기자

사진으로 말하려 합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