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고은 시인 ‘만인의 방’ 111일 만에 철거
고은 시인이 후배 문인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그의 집필 공간을 재현한 서울시 서울도서관 '만인의 방'이 12일 오전 철거되고 있다.
고은 시인이 후배 문인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그의 집필 공간을 재현한 서울시 서울도서관 '만인의 방'이 12일 오전 철거되고 있다.ⓒ김슬찬 인턴기자

고은 시인이 ‘성추문’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그의 삶과 문학을 조명한 전시공간인 ‘만인의 방’이 111일 만에 철거됐다.

정기 휴관일인 월요일을 맞이해 서울도서관은 12일 오전 3층에 위치한 ‘만인의 방’을 철거했다.

지난해 11월 21일 문을 연 이곳은 고은 시인이 자신의 대표작 ‘만인보’에서 직접 이름을 붙인 공간이다. 만인의 방은 시인이 25년간 ‘만인보’를 집필한 경기도 안성시 ‘안성서재’를 재현한 곳과 기획전시 공간 등으로 구성됐다.

만인의방 철거에 따라 필기구, 안경, 모자, 자료 등은 고은 시인에게 반환된다.

고은 시인이 과거 문단의 후배들에게 성추행을 저질렀다는 주장이 이어지고, 교과서에서도 고은 시인의 작품을 지우는 방안이 논의되자 서울시는 지난달 말 철거 방침을 세우고 만인의방에 가림막을 쳐왔다.

만인의방이 사라진 자리는 다른 전시 공간으로 재정비될 계획이다.

김세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